상단여백
HOME 정치
문 대통령 새해인사..."평창 올림픽과 함께 해 특별한 설날"
이하정 기자 | 승인 2018.02.15 08:18

문재인 대통령은 "평창의 남북 선수들이 정겨운 우리말로 서로 안부를 묻고 있다"며 "너무나 오래 기다려 온 민족명절의 모습"이라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설을 앞두고 청와대 페이스북과 트위터 등으로 공개한 새해 인사를 통해 "남북 선수들의 값진 도전을 넉넉한 마음으로 응원해 주신 국민께 깊은 감사의 인사를 올린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설날은 평창동계올림픽과 함께해서 더욱 특별하다. 세계에서 반가운 손님들이 찾아와 제대로 된 까치설날을 맞았다"면서 "선수들은 지금 평창에서 운동복 대신 한복을 입고 윷가락을 던지면서 친구가 되고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그러면서 "국민 여러분은 지금도 가족들과 둘러앉아 올림픽 이야기를 나누고 우리 선수들의 선전에 기뻐하며 한 해의 꿈과 포부도 나누실 것"이라면서 "저도 새해를 맞아 각오를 새롭게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가족이 행복해야 나라가 행복하다"면서 "행복해지기 위해 하는 노력이 이뤄지도록 정부가 할 수 있는 모든 힘을 다해 뒷받침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하정 기자  hjlee@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