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ㆍ스포츠 2018 동계올림픽
[현장프리즘] 남북 단일팀, 숙적 일본에 1:4 패...北피겨 렴대옥-김주식 '컷 통과'
[BBS 평창동계올림픽 특별취재팀] 류기완 기자 | 승인 2018.02.14 18:40

 

평창 동계올림픽 대회 닷새째인 오늘, 안타깝게도 금메달 획득에는 실패했지만 우리 대표팀의 선전에 국민 모두는 한마음이 되고 있습니다.

각종 이변도 속출하고 있는데요.

BBS 평창 동계 올림픽 특별취재팀 취재기자 연결해서 자세한 얘기 듣겠습니다.

류기완 기자 ! (네. 강원 미디어센터에 나와 있습니다.)

 

먼저 조금 전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이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가 끝났는데요. 마지막 경기가 대망의 한일전이라 더욱 관심이 쏠렸죠. 어떻게 진행되고 있나요?

 

역대 전적, 7전 전패.

우리 여자 아이스하키팀의 일본전 상대 전적인데요.

단 한 번도 이겨본 적는, 만만치 않은 상대를 맞아, 우리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은 비장한 각오로 들어섰습니다.

세계 랭킹 9위인 일본은 우리에게 대패를 안긴 스위스와 스웨덴보다 한 수 아래로 평가되지만, 객관적 전력에선 우리보다 확실히 앞서는 상댑니다.

우리 남북 단일팀은 '1 대 4'로 일본에 졌지만, 경기 막판까지 포기하지 않고 최선을 다했습니다.

특히, 우리나라는 랜디희수그리핀 선수가 남북 단일팀의 올림픽 대회 사상 첫 골을 터트리면서, 무득점 행진을 마감했습니다.

이 골은 무려 6년 만에 우리 대표팀이 일본을 상대로 기록한 득점입니다.

 

우리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정말 안타깝네요. 최선을 다한 우리 선수들에게 격려와 응원해주시기 바랍니다.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 경기에선 경기만큼이나 주목받는 게 있죠. 바로 북한 응원단인데요. 오늘도 응원에 나섰죠?

 

북한 응원단도 현재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의 마지막 경기를 응원했습니다.

이미 앞선 2경기 대패로, 남북 단일팀은 일본전 결과와 상관없이 조별리그 탈락이 확정된 상태였는데요.

북한 응원단은 경기 결과와 상관없이 강릉 관동하키센터 관중석을 응원 열기로 가득 채웠습니다.

그동안 한일 양국은 스포츠에서 맞대결을 펼치면, 어떤 국가들보다도 치열하게 승부를 가려왔는데요.

올림픽에서 여태껏 승리를 거둔 적 없는 두 팀의 경기라 다른 경기들보다 더욱 치열했습니다.

북한은 남북이 단일팀을 이룬 만큼, 한민족의 승리를 기원하는 마음으로 경기장에서 뜨거운 응원전을 주도했습니다.

 

이번엔 피겨스케이팅 페어 경기 얘기를 해보도록 하죠. 이번에는 단일팀은 아니지만, 북한에서 출전한 피겨팀이죠. 피겨 페어 렴대옥-김주식 조가 성공적인 올림픽 데뷔전을 치렀죠?

 

네. 한국의 은반 위에서 올림픽 데뷔전을 치른 북한 피겨 페어 렴대옥-김주식 조가 쇼트프로그램에서 개인 최고점을 경신하면서 프리스케이팅 출전권을 확보했습니다.

렴대옥-김주식은 오늘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피겨 페어 쇼트프로그램에서 개인 최고점인 69.40점을 받아 11위에 올랐는데요.

렴대옥-김주식 조는 지난 4대륙 대회 때 동메달을 획득하면서 계속 성장하는 속도가 굉장히 빠른 팀입니다.

그리고 오늘 그 간의 노력의 결과물로, 자신들의 최고점을 달성했습니다.

아직 프리 경기가 남아 있는 상황인데요.

렴대옥-김주식 조는 북한에서 이번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출전한 전체 선수단에서 가장 좋은 성적을 거둘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입니다.

 

저도 렴대옥-김주식 조의 피겨 경기를 봤는데, 세계무대에 내놔도 손색이 없을 정도로 빼어난 실력을 선보였다고 생각하는데요. 북한에서도 우리나라처럼 피겨가 인기 있는 종목인가요?

 

북한에서 피겨 스케이팅 종목은 일반인이 쉽게 접할 수 있는 종목은 아닙니다.

북한은 90년대부터 페어 종목을 전략적으로 육성해 왔는데요.

피겨 종목 가운데 특히 페어 종목을 전략적으로 키운 이유는요.

피겨 싱글은 본인들이 잘한다고 해도 한계가 있다고 판단을 했고, 엄청난 투자가 필요를 하더라도, 유럽과 대결해서 밀릴 것이라는 전략적 판단이 있었습니다.

페어 종목은 어떻게 보면 선수 간의 호흡이 제일 중요한 요소인데요.

렴대옥-김주식 조는 이번 올림픽에 앞서 캐나다에서 전지 훈련을 한 적도 있습니다.

 

같은 종목에 우리 선수들도 출전했는데, 결과는 어떻게 됐나요?

 

개최국 출전권으로 생애 첫 올림픽에 출전한 한국 피겨 페어의 김규은-감강찬 조는 아쉬움 속에 첫 연기를 마쳤습니다.

김규은-감강찬은 오늘 오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피겨 페어 쇼트프로그램에서 두 차례 점프 실수를 범하면서, 42.93점의 저조한 점수를 받았습니다.

김규은-감강찬 조는 단체전 쇼트프로그램 점수 52.10점보다 9.17점이나 낮고, 국제빙상경기연맹 공인 최고점 55.02점에는 12.09점이나 못 미치는 저조한 결과로 최하위로 밀려나면서 '컷 탈락' 했습니다.

앞서 어젯밤 유럽의 전유물이었던 스피드 스케이팅 남자 1500m에서 아시아 선수로는 처음으로 우리나라 김민석 선수가 동메달을 획득했습니다.

그러나 강력한 금메달 후보였던 최민정 선수는 쇼트트랙 여자 500m에서 실격패 당하면서, 아쉽게 메달을 놓쳤습니다.

 

평창 지역에 오늘 하루종일 바람이 많이 불었다고 해요. 알파인 스키는 연기됐고 스키점프도 어렵다 이런 소식들이 들려오는데, 어느 정도인가요?

 

평창 동계올림픽이 강한 바람으로 경기 진행에 잇따라 차질을 빚고 있는데요.

오늘 오전 10시부터 강릉 지역은 강풍특보가 발효됐고, 한때 순간 최대 풍속 초속 10m가 넘는 강풍이 불기도 했습니다.

경기 일정이 바람 때문에 계속 미뤄지고 있는 게 가장 큰 걱정인데요.

오늘 열릴 예정이던 알파인 스키 여자 회전 경기는 모레, 16일로 연기됐습니다.

스키 경기가 날씨 때문에 원래 날짜에 열리지 못한 것은 이번이 세 번 짼데요.

앞서 11일 남자 활강 경기와 12일 여자 대회전 경기도 모두 내일로 미뤄지기도 했습니다.

또, 평창 동계올림픽 공식 제품들을 판매하는 강릉 올림픽파크 슈퍼스토어는 지붕이 뜯어져 손님들을 대피시키고 영업을 중지했습니다.

잇따른 강풍으로 인해, 선수들의 경기력과 안전은 물론, 관객들의 즐거운 경험에도 크게 지장을 주고 있습니다.

 

[BBS 평창동계올림픽 특별취재팀] 류기완 기자  skysuperman@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평창동계올림픽 특별취재팀] 류기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