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설 연휴 안전거리 미확보 교통사고 평소보다 3배
BBS NEWS | 승인 2018.02.14 15:28

설 연휴 동안 안전거리 미확보로 인한 사고가 평상시보다 3배 가까이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현대해상교통기후환경연구소는 지난 2011년부터 7년 동안 설 연휴에 발생한 후미추돌 사고는 모두 3천 595건으로, 전체 사고 만 천 821건의 30.4%를 차지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같은 기간 2월 평일에 발생한 후미추돌 사고 비중인 22.3%보다 8.1%포인트 높은 수준입니다.

설 연휴 고속도로에서 후미추돌 사고의 주요 원인으로는 주시 태만과 안전거리 미확보가 절반 이상을 차지했으며, 특히 안전거리 미확보로 인한 사고 비중은 2월 평상시 보다 설 연휴 기간 3배 가량 급증했습니다.

연구소는 설 연휴 기간 급한 마음에 앞차에 바짝 붙여서 가는 운전자가 많은데, 앞차와 차선 3개 이상 간격을 유지하는 것이 좋은 운전 방법이라고 당부했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daum.net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