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불교
설 명절 고시촌 청년들의 마음을 데우는 떡국 한그릇노량진 마음충전소 고시촌 청년들에게 떡국공양
김민영 기자 | 승인 2018.02.13 17:22

 

민족의 명절 설 연휴가 다가왔지만 우리 주위에는 고향에도 가지 못한 채 취업을 준비하는 청년들이 적지 않은데요.

불교계가 설 연휴를 앞두고 서울 노량진 고시촌 청년들을 위해 따뜻한 떡국 한 그릇을 대접하고 용기와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습니다.

김민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뜨끈뜨끈한 떡국 한 그릇이 노량진 고시촌 청년들 앞에 놓입니다.

설 명절에 고향에 내려가지 못하는 고시촌 젊은이들이 불교계가 운영하는 힐링센터, 마음 충전소에서  나눠준 떡국 무료 쿠폰을 받아들고 이곳으로 찾아왔습니다.

청년들의 발길이 이어지자 떡국을 준비하는 손길도 바빠졌습니다.

고시생들은 고향에 대한 그리움을 달래며 잘 익은 김치와 함께 떡국 한 그릇을 배불리 비워냈습니다.

[김기용/ 노량진 고시생: 저는 지금 임용고시를 공부하고 있고 체육교사가 되기 위해서 노량진에 와서 열심히 공부하고 있는 학생인데 이번에 집을 못 내려가서 떡국을 여기서 먹을 수 있어서 좋았고 고향에 있는 할머니집 같은 분위기(를 느꼈습니다)] 

[김길영/ 노량진 고시생: 평소에 노량진에 있으면서 되게 힘들었는데 이런 자리 만들어주셔서 와서 떡국 먹고 마음이 참 따뜻해지는 하루가 된 것 같습니다.]

힐링멘토 마가스님이 이끄는 마음충전소는 지난달 25일 노량진에 터를 잡고 고단한 삶에 지친 청년들의 마음을 위로하면서 소소한 인연들을 쌓아갔습니다. 

그동안 마음충전소를 찾아왔던 인연들과 새롭게 방문한 이들이 설 연휴를 앞두고 모두 모여 따뜻한 한 끼를 함께 했습니다.

[등명스님 / 마음충전소 노량진점 소장: 여기 노량진에 와서 친구들 만나면서 이렇게 같이 함께 소통할 수 있다는 게 마음이 많이 뿌듯하더라고요. 그동안은 밥은 못줬는데 오늘 처음으로 밥을 함께 먹을 수 있어서 의미가 있었던 시간인 것 같습니다.]

마음충전소 노량진점은 이번 떡국 공양을 시작으로 매주 화요일마다 고시생들에게 따뜻한 밥 한 끼를 제공할 예정입니다.

마가스님은 인스턴트식품으로 자주 끼니를 때우는 외로운 고시생들을 위해 든든한 밥상을 차리는 횟수를 서서히 늘릴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마가스님 / 사단법인 자비명상 대표: 노량진은 참 외롭잖아요. 컵밥 먹고 살고 있고 경쟁 속에서 서로 눈치보고 살고 있는데 이곳에 와서 어머니표 따뜻한 밥 한 끼를 먹다보면 마음도 푸근해지고 힐링되는 듯한, 내 삶의 주인공이 되기 위한 영양소를 공급하고 싶어서 매일하고 싶습니다.]

정성이 담긴 떡국을 선물받은 청년들의 마음은 온기가 돌았고, 떡국을 대접하고 뒷정리를 하는 자원봉사자들의 표정도 유난히 밝았습니다. 

박원순 서울시장 부인 강난희 여사도 고시생들에게 떡국을 건네며 좋은 기운을 받기를 기원했습니다.

[스탠딩] 설 명절에도 고향에 가지 못하는 고시촌의 젊은이들에겐 참 특별한 하루였습니다.
노량진 마음충전소의 떡국 한 그릇이 이들의 마음을 더 없이 훈훈하게 했습니다.

BBS 뉴스 김민영입니다.

(영상취재=최동경)

김민영 기자  mykim24@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연꽃 2018-02-13 20:55:22

    불교계에서 힘든 청년들을 위한 장소가 생겨 기쁩니다
    부처님의 자비로서 그들을 위로하는 장소가 되기를 바랍니다.
    마가스님 화이팅!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