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민주당 부산시장 후보 'One Team', 김영춘 장관과도 교감오거돈 "김영춘 출마한다면 불출마"
박찬민 기자 | 승인 2018.02.13 16:46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후보들이 부산 지역 정권교체를 위해 구성한 ‘원 팀’은 유력 후보로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는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과도 충분한 교감을 나누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후보로 출마 의사를 밝힌 오거돈 전 장관과 박재호 의원, 정경진 전 부산시 행정부시장, 원 팀을 제안한 이호철 전 민정수석은 오늘 오후 부산시청 인근 카페에서 ‘원 팀’ 기자간담회를 가졌습니다.

이호철 전 민정수석은 김영춘 장관이 만약 ‘원 팀’과 함께 하지 않겠다고 결정하면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여러 차례 통화했다”면서 “원 팀 1차 회의와 관련해서도 양해를 구했다”며 출마와 불출마를 떠나서 서로 부산시장 선거에 대해 교감을 나누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오거돈 전 장관은 “김영춘 장관이 만약 출마하겠다고 하면 출마하지 않겠다“며 ”세 번의 시장 선거를 하면서 한결같은 목적은 부산 정치권력을 한 번 바꿔보자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박재호 의원은 “민주주의 원칙에 따라 패자는 승복할 것”이라며 “후보가 결정되면 원 팀 구성원은 선대위원으로 가서 함께 선거를 치러낼 것”이라고 부산 정치권력을 바꾸겠다는 의지를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정경진 전 부산시 행정부시장은 “오 전 장관을 따라가려면 발로 뛰어야 할 것 같다”면서 “언론에서나 시민들이 출발점이 다른 저를 이쁘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협력 속에서 경쟁력을 끌어올려보겠다고 밝혔습니다.

원팀은 기자간담회에서 앞서 회의를 갖고 공정한 경쟁, 따뜻한 협력 확산을 위한 공동캠페인을 벌이고, 공동정책이 필요한 부분은 함께 만들고 캠프별 개별 정책은 따로 진행하기로 협의했습니다. 

박찬민 기자  highha@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찬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