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베트남 '박항서호' 사인볼·유니폼 경매 부쳤더니…10억에 낙찰
BBS NEWS | 승인 2018.02.13 15:10

박항서 감독이 이끈 베트남 축구대표팀의 사인볼과 유니폼이 현지에서 10억 원 가까이에 팔렸습니다.

베트남 정부에 따르면 노동보훈사회부와 정보통신부가 최근 박 감독과 축구대표팀 선수들의 사인이 담긴 축구공과 유니폼을 경매한 결과 200억 동, 우리돈 9억5천400만 원을 써낸 베트남의 부동산업체 FLC 그룹에 낙찰됐습니다.

이 축구공과 유니폼은 최근 중국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 23세 이하 챔피언십에서 준우승의 쾌거를 이룬 베트남 대표팀이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에게 선물한 것인데 푹 총리는 이를 경매에 부쳐 수익금을 불우이웃 돕기 등에 쓰라고 내놨습니다.

BBS NEWS  bbsnewscokr@daum.net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