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펜스 "미국도 북한과 대화 준비"...WP 인터뷰서
이하정 기자 | 승인 2018.02.12 18:42

평창 동계올림픽 참석차 한국을 방문했던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대북 압박을 지속하되 북한과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는 의지를 시사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오늘 보도했습니다.

펜스 부통령은 사흘간의 한국 방문을 마치고 미국으로 돌아가는 전용기 안에서 WP의 칼럼니스트 조시 로긴과의 인터뷰에서, 방한 기간 중 문재인 대통령과의 두 차례 실질적인 대화를 통해 한미가 북한과의 추가적인 관여를 위한 조건에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조건은 한국이 먼저 대북 관여에 나서고, 곧 미국도 뒤따를 가능성을 열어둔다는 것이라고 로긴은 설명했습니다.

즉, 미국과 동맹국들은 김정은 정권이 비핵화를 향한 분명한 조치를 취하기 전까지 압박을 지속하되, 압박 작전이 진행되는 와중에도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가 북한과 마주앉아 대화를 나눌 용의가 있다는 뜻인데,

이는 최대압박 전략을 통해 북한의 완전한 양보를 거둔 뒤에야 직접 대화하겠다는 미 행정부의 이전 전략과는 달라진 것이라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WP는 분석했습니다.

 

이하정 기자  hjlee@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