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국네트워크
‘제천 화재 참사’...경찰 칼 끝, 소방 지휘부 겨냥
손도언 기자 | 승인 2018.01.18 18:00

 

지방사 연결해서 지역 이슈 짚어보는 전국 네트워크 시간입니다.

오늘은 청주로 갑니다.

청주BBS 손도언 기자 청주 스튜디오에 나와 있습니다.

손 기자.

 

네. 청줍니다.

 

 

지난달 21일 발생한 제천 화재 참사, 벌써 한 달이나 돼 가는군요.

불이 난 건물 소유주와 관리인은 일단 구속이 됐죠.

 

 

그렇습니다.

 

 

이젠 경찰의 칼 끝이 화재 발생 후 인명 구조에 부실하게 대응한 소방당국으로 향하고 있죠.

경찰이 최근에 충북소방본부를 압수수색까지 했다구요.

 

 

경찰은 엿새 전인 지난 12일 제천소방서 소속 소방관 6명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 조사한 바 있습니다.

지난 15일에는 충북소방본부와 제천소방서 등을 전격 압수 수색하면서 수사의 고삐를 바짝 조이고 있습니다.

경찰이 화재 진화와 인명 구조에 대한 과실 부분을 면밀하게 따져보겠다는 것입니다.

 

 

경찰이 불이 났을 때 소방당국의 ‘현장 지휘체계에 문제가 있다’, 이렇게 보고 있는 것 같습니다.

 

 

네. 그렇습니다.

불이 났을 당시, 소방 지휘부가 화재 현장 지휘를 잘못해 인명피해를 키웠다는 것이 경찰의 판단으로 보입니다.

따라서 소방 지휘관들의 ‘업무상 과실치사상이나 직무 유기 등의 혐의’에 대해 집중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이 부분에 대해 청주BBS가 수사당국과 소방당국을 상대로 정식 인터뷰를 수 차례 요청했지만 모두 말을 아껴서, 현재 수사상황이나 소방당국 관계자의 음성은 전하지 못했습니다.

 

 

앞서 이번 제천 화재로 소방당국의 지휘관들이 중징계를 받았죠.

 

그렇습니다.

앞서 소방청이 이일 충북소방본부장을 직위한데 이어 이번엔 충청북도가 이상민 제천소방서장, 김익수 상황실장, 김종휘 제천소방서 지휘조사팀장 등 지휘관 3명을 직위해제했습니다.

소방당국 스스로 이번 제천 화재 진압과 인명구조에 부실한 대응이 있었음을 인정한 셈입니다.

따라서 충북도의원들은 지휘관뿐만 아니라 “이시종 충북지사도 책임을 져야 한다”...이렇게 주장하고 있습니다.

어제(17일) 충북도의회 본회의가 열렸는데요.

이 자리에서 윤홍창 도의원과 이시종 충북지사가 나눴던 말,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INT▶

“윤홍창 도의원: 충청북도의 모든 소방행정과 인사권을 가지고 계시는 지사께서도 그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습니다. 맞습니까?

이시종 지사: 도지사의 역할로서 저도 책임이 없다고 할 수는 없습니다. 저도 책임을 가지고 있고요. 지사로써 그 책임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경찰이 주목하고 있는 부분은 어떤 겁니까.

 

 

논란이 됐던 40분간의 초동 대응입니다.

이 부분은 아직도 논란인데, 경찰이 명확하게 살펴보겠다는 얘깁니다.

좀 더 자세하게 설명하자면,

지난달 21일 오후 3시 53분에 첫 신고가 접수됩니다.

제천소방서 선착대가 7분 뒤 화재 현장에 도착을 했음에도 40분이나 지난 4시 33분쯤 20명이나 숨진 여성 사우나의 유리창을 깬 이유를 따져 보겠다는 겁니다.

소방 구조다가 화재 현장에 도착하자마자 여성 사우나의 유리창을 깼다면 희생자가 모두 살았을 것이라는 게 유족들의 주장입니다.

 

그런데 소방당국은 “억울하다”는 거죠.

 

 

일부 소방관들은 "자부심 하나로 버텨왔는데 죽을 힘을 다하고도 죄인 취급을 당하니, 의욕이 떨어지고 자괴감마저 든다“라고 푸념했습니다.

윤홍창 도의원과 이시종 도지사와의 말 직접 들어보시죠.

 

◀INT▶

“윤홍창 도의원: 화재현장에서 온 몸을 던져서, 정말 최선을 다해서 화재 진압에 앞장섰던 소방관들이 계십니다. 밑에 계신분들에 대한 인사상 불이익을 당하지 않도록 우리 지사님이 각별하게 보듬어 주시면서 바닥까지 떨어진 소방관들의 사기를 올려주시는 특단의 조치까지 함께 마련해 주실 것을 요청합니다.

이시종 지사: 알겠습니다. 검토해 보겠습니다.”

 

 

물론 소방관들의 어려움을 이해 못하는 것은 아니지만,

이번 제천 화재 현장에서 소방당국이 판단이 잘못 됐다는 유족들의 주장도 설득력이 있어보이는데요.

 

 

소방당국의 초기대응이 부실했던 것은 사실로 보여집니다.

하지만 화재에 투입할 수 있는 현장인력의 부족과 열악한 소방장비도 문제였습니다.

화재진압을 할 수 있는 여건도 갖춰주지 않은 채 무조건 소방대원들에게 책임을 전가하는 것은 해결책이 될 수 없을 것입니다.

 

지금까지 청주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손도언 기자  k-55son@hanmail.net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도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