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고 박종철 열사 31주기 앞두고 경찰 지휘부 참회 방문
BBS NEWS | 승인 2018.01.13 12:14

박종철 열사 31주기를 하루 앞두고 이철성 경찰청장 등 경찰 지휘부가 서울 용산 옛 치안본부 남영동 대공분실 509호 조사실을 찾아 박 열사 영정 앞에 고개를 숙였습니다.

이 청장 등 지휘부는 오늘 박 열사가 숨진 509호 조사실에서 헌화와 묵념으로 고인을 추모한 뒤 1985년 고 김근태 전 민주통합당 고문이 끌려와 고문당한 515호 조사실도 들러 관계자로부터 설명을 들었습니다.

지휘부는 이어 건물 4층 박종철 추모전시실을 찾아 박 열사와 민주화운동 관련 자료를 살펴봤습니다.

이 청장은 "최근 영화 '1987'을 통해 많은 국민께서 30년 전의 아픈 역사를 돌아보는 계기가 되고 있다"며 "과거 경찰의 잘못을 성찰하고 새로운 시대에 맞는 인권경찰로 거듭나고자  방문하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박열사는 1987년 1월  509호 조사실에서 경찰 조사를 받다 고문 끝에 숨졌으며, 당시 경찰은 "책상을 '탁' 치니 '억' 하고 죽었다"는 허위 조사 결과를 발표해 사인을 단순 쇼크사로 위장하려 했습니다.

BBS NEWS  bbsnewscokr@daum.net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