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한국당, 가상화폐대책 혼선 비판
BBS NEWS | 승인 2018.01.13 10:22

자유한국당은 정부의 가상화폐 대책이 혼선을 빚고 있는데 대해 "철학 없는 아마추어 정권의 무지한 발상임을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장면"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오늘 논평을 통해 "청와대와 내각이 손발이 맞지 않아 어떻게 국정 수행을 잘할 수 있을지 불안하기 짝이 없다"며, "법무부 장관의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발언은 선량한 투자자를 '도박꾼'으로 몰아붙이는 태도“라고 지적했습니다.

장 수석대변인은 이어 "일본과 미국은 이미 가상화폐 시대를 열어 발 빠르게 대처하고 있다“며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는 국제금융시장의 흐름을 받아들이지 않는 또 하나의 '쇄국정책'으로 평가받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지난 11일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방침을 밝히면서 거센 논란이 일자 청와대는 '확정된 게 아니다'라고 부인하는 등 혼선을 빚었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daum.net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kkkk 2018-01-13 10:35:37

    한국당에 투표할려고 했는데 무조건 반대를 하는 구나. 문죄인 싫어 투표할려고 했는데 안 되겠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