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문경새재·성주 성밖 숲길·금강송 숲길’ 생태테마관광 자원화사업 선정경북도 3개 시군 선정...국비 2억 9천만원 확보
김종렬 기자 | 승인 2018.01.12 16:35
   
▲ 문경시 산북면 돌리네 습지 전경. 경북도 제공

경북 문경시와 성주군, 울진군 3곳이 문화체육관광부가 공모한 ‘2018년 생태테마관광 자원화사업’ 대상지에 선정됐습니다.

생태테마관광 자원화사업은 각 지역의 특색있고 고유한 생태자원을 통해 지역 관광 콘텐츠로 육성하기 위해 추진하는 공모사업입니다.

문경시와 울진군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사업에 선정됐습니다.

울진 금강송 숲길 전경. 경북도 제공

문경시의 ‘옛길 문경새재와 미지의 생태 추억 소풍’은 문경새재를 중심으로 돌리네 습지 간 버스투어, 전통놀이 체험 등의 관광상품을 개발해 문화재 관람 위주에서 체험형 생태관광형태로 확대한 사업으로 국비 9천만원을 지원받습니다.

울진군의 ‘울진금강송 힐링캠프’는 금강송 군락지 숲길을 활용해 체험관광과 인문학적 스토리텔링을 접목한 사업으로 국비 1억원을 확보했습니다.

성주군의 ‘성밖숲, 보랏빛향기 인생사진’은 사진을 통해 배우는 생태자원을 주제로 지역 역사자원과 휴먼웨어를 이용한 인문학적 관광 프로그램과 지역특산자원인 맥문동 차(茶)의 효능을 알리는 맥문동 이야기 등의 프로그램으로 기획돼 있습니다.

성주 성밖 숲이 휴먼웨어를 이용한 인문학적 관광 프로그램으로 개발된다. 경북도 제공

성주군은 국비 1억원에 군비 1억원을 더해 지역 이미지와 인지도를 제고하고 특산자원의 판매로 지역상권 활성화에 나선다는 계획입니다.

김헌린 경북도 관광진흥과장은 “지역 고유의 생태자원은 핵심 관광콘텐츠로 발전할 무한한 가능성을 지니고 있다” 며 “경북의 특색있는 생태자원을 지속적으로 발굴·활용해 지역관광을 활성화시키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김종렬 기자  kjr21c@naver.com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2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