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영화진흥위원회 지원사업도 '블랙리스트'로 쥐락펴락박근혜 정부 당시 청와대.김종덕 전 문체부 장관 라인이 장악
박찬민 기자 | 승인 2018.01.12 11:12

영화계 각종 지원사업의 최종 의사결정을 하는 영화진흥위원회 ‘9인 위원회’가 박근혜 정부 당시 청와대와 김종덕 전 문체부 장관 라인으로 채워지면서 ‘다이빙벨’ 상영이 예정된 독립영화제 지원을 취소하는 등 블랙리스트를 실제 활용해 정책결정을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문화체육관광부 블랙리스트 진상조사위원회는 영화진흥위원회 ‘9인 위원회’ 9명 가운데 최소 5명에서 6명이 청와대 라인이나 김종덕 전 장관 사람들로 채워진 사실이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영화진흥위원회는 민간 자율의 합의체 행정기구로 ‘영화 및 비디오물의 진흥에 관한 법’ 제 13조 ‘영화진흥위원회 위원은 임기 중 직무상 어떠한 지시나 간섭을 받지 아니한다‘에 따라 직무상 독립과 신분을 보장받는 곳입니다.

문체부 담당자는 블랙리스트 진상조사위원회에 조사에서 영진위 9인위원회 위원 6명의 이름을 언급하면서 당시 김세훈 위원장 자신이 김종덕 장관과 친분이 있었고, 김 모, 신 모, 박 모 씨 등은 김종덕 장관이 지명했으며 김 모 씨는 청와대에서 직접 문체부로 통보한 사람이라고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렇게 임명된 위원들은 블랙리스트 실행에 적극 가담했으며 '자가당착', '다이빙벨' 등 상영 예정이던 인디스페이스 독립영화제 지원을 취소하기도 했습니다. 

 

 

박찬민 기자  highha@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찬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