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서병수 부산시장, '다이빙벨' BIFF 상영 중단 적극 개입...청와대 등과 사전조율문체부 블랙리스트 진상조사위, 서병수 시장이 정부 상영중단 요구에 적극 협조 확인
박찬민 기자 | 승인 2018.01.12 09:35

세월호 문제를 다룬 영화 ‘다이빙벨’의 부산국제영화제 상영 논란 등과 관련해 외압은 없었고 순수한 마음에서 접근했다는 서병수 부산시장의 발언이 청와대 등과 사전조율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거짓으로 드러났습니다.

문화체육관광부 블랙리스트 진상조사위원회는 서병수 부산시장이 ‘다이빙벨’ 상영 중단과 관련해서 청와대 등과 다섯 차례 사전논의한 부분이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서병수 시장은 김기춘 당시 청와대 비서실장과 다이빙벨 상영 중단에 대해 직접 통화했으며, 송광용 청와대 교문수석의 지시를 받은 김종덕 전 문체부 장관과도 이 문제를 두고 직접 통화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또, 김희범 전 문체부 차관과 독대한 자리에서는 ‘다이빙벨’ 상영 중단을 요청한 정부의 뜻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도 확인됐습니다.

부산시에서는 서병수 부산시장말고도 당시 경제부시장이 김소영 문화비서관과 직접 통화해 ‘다이빙벨’ 상영 중단을 요청받았고, 청와대와 정부 요구 등이 있은 뒤 부산시는 ‘다이빙벨’ 상영 철회를 영화제에 요구하는 등 전방위적인 압박에 나선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다이빙벨’의 부산국제영화제 상영 철회 논란과 관련해 서병수 부산시장은 '다이빙벨'이 사회적 갈등이 있었던 문제로 정치적으로 이용하려는 움직임이 있었고 정치적으로 오염되거나 간섭받지 말아야 한다고 해서 순수하게 이야기를 한 것이라는 입장을 밝혀 왔습니다.

또, 이용관 전 집행위원장의 경우는 회계처리 과정에서 감사원 감사와 함께 검찰에서 기소한 것이라며 시장이 잘못됐다고 말하는 것은 너무 억울하다고 강조해 왔습니다.

 

 

박찬민 기자  highha@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찬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