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제주공항공사 "폭설로 발 묶인 7천47명 12일 모두 수송 가능"
BBS NEWS | 승인 2018.01.12 08:18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는 폭설로 발생한 결항편 승객 중 이틀째 제주에서 발이 묶인 7천여명을 오늘 하루 모두 수송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오늘까지 이틀간 발이 묶인 결항편 승객은 대한항공이 2천23명으로 가장 많고, 그다음은 제주항공 천456명입니다.

또 아시아나항공 천157명, 이스타항공 889명, 에어부산 778명, 진에어 380명, 티웨이항공 364명 등 총 7천47명으로 집계됐습니다.

공항공사는 오늘 정기편 195편의 빈 좌석 5천279석과 임시편 12편의 좌석이 총 7천832석에 이른다고 설명했습니다.

제주공항에는 대설경보 속에 강풍이 불고 폭설이 내리고 있으나 활주로는 정상 운영되고 있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daum.net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