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자수첩
[기자수첩] '유치원 영어교육 금지'...소통하겠다면서 말 바꾼 교육부
유상석 기자 | 승인 2018.01.11 23:53

"누리과정 개선방향 : 영어교육 등 유아 발달단계에 부적합한 내용 제외(어린이집 포함)"

교육부가 지난해 12월 27일, 기자들에게 배포한 24쪽 짜리 보도자료에 숨어있는 한 줄의 문장. 이 문장은 뉴스가 되어 어린 자녀를 둔 부모들의 눈과 귀로 흘러들어갔다. 부모들이 거세게 반발한 건 어찌 보면 당연했다.

그런데 바로 다음 날 전달된 또 하나의 보도자료는 기자들을 혼란에 빠트렸다.

"유치원·어린이집 방과후과정에서의 영어교육 금지와 관련해서는 확정된 바 없으며..."

정규 과정에서는 영어교육을 금지하지만, 방과후과정에서는 막지 않겠다는 것이었을까. 그렇다면 왜 진작 그렇게 자세하게 설명하지 않아 혼란을 불러일으켰을까. 누군가 "아주 세밀하게, 하나하나 꼼꼼히 따져보지 않은 기자들의 잘못"이라고 나무란다면, 할 말 없는 상황이었다.

그런데 여기서 한 번 더 반전이 발생한다. 해가 바뀐 지 얼마 안 돼, 교육부가 어린이집 소관부처인 보건복지부에 '어린이집 방과 후 영어수업 금지'에 대해 협조를 요청한 사실이 드러난 것이다. 결국 교육부는 "방과 후 영어수업도 금지하는 방향으로 간다"고 실토했다.

왜 자꾸 말을 바꾸는지에 대해 여러 소문이 돈다. 일각에선 "교육부 내부에서도 의견이 엇갈리는데, 김상곤 부총리가 휘둘리는 것 아니냐"는 이야기 마저 나온다. "김상곤 부총리가 여론을 간보고 있다"는 비판, 아니 비난은 이미 식상할 정도가 됐다.

구실은 좋다. 사회의 여러 구성원들과 소통해 의견을 반영하겠다던가. 하지만 '학부모와 교육 현장을 혼란에 빠트리지 말아 달라'는 당부는 어디서도 듣지 못했나 보다. 누구를 위한 소통을 했다는 건지 모를 일이다.

어쨌거나 '어린이집·유치원 영어 특별활동 금지 정책'의 최종 방안은 이달 말 쯤 최종 발표된다고 한다. 안타깝게도 궁금하기보다 걱정이 앞서는게 나만의 일일까?

유상석 기자  listen_well@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케이 2018-01-12 10:54:43

    글로벌시대, 4차혁명시대를 살아가는 우리 아이들에게 영어교육금지는 시대에 역행하는 졸속정책이라고 할 수 밖에 없습니다. 유아과정 영어교육은 순수 놀이위주의 학습방법으로 영어를 두려워하지 않고 외국인을 자연스럽게 대하며, 언어로서 글로벌시대에 접근하는 방법인데 왜 이것을 선행학습이라고 탁상행정을 내놓는건지....한달에 2~3만으로 영어와 놀 수 있는 유치원, 어린이집 방과후의 영어교육을 못하게하고, 같은 연령의 유아가 한달에 80~90만원을 내고 다니는 영아학원의 영어교육은 가능하다고 하는것은 도대체 누구를 위한 정책인지 모르겠군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