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檢 김승환 전북교육감 11일 참고인 소환...우병우 사찰 피해 등 조사
유상석 기자 | 승인 2017.12.07 16:15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은 오는 11일 오후 김승환 전라북도교육감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교육감 사찰 지시 의혹을 조사하기 위해 9일 출석 예정인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에 이어, 김 교육감을 소환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검찰은 우 전 수석이 조 교육감과 김 교육감 등 진보 성향을 가진 교육감에 대해 개인 비리 등 '약점'을 찾을 것을 국정원에 지시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조 교육감과 김 교육감은 시국선언에 참여한 전교조 소속 교사에 대한 징계 문제 등을 둘러싸고 박근혜정부와 갈등을 빚었습니다.

검찰은 두 교육감을 상대로 국정원의 사찰 정황 등에 대해 조사할 계획입니다.

유상석 기자  listen_well@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