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BBS 인터뷰 BBS 뉴스파노라마
인쇄하기
낚싯배 참사는 구조에 있어서 세월호때보다 훨씬 진일보...정운채 전 해군 해난구조대장구명조끼를 입는다고 사고시 안전이 보장되는건 아냐
박경수 기자 | 승인 2017.12.05 00:13

 

○출연 : 정운채 전 해군 해난구조대장    

○앵커 : 박경수 기자

 

[인터뷰 전문]

 

▶ 박경수 앵커(이하 박경수) : 사회쟁점 현안과 주목받는 인물을 조명하는 이슈&피플 코너. 오늘은 정운채 전 해군 해난구조대장 전화 연결해서 낚싯배 충돌 참사에 대한 얘기 나누도록 하겠습니다. 정운채 선생님, 안녕하세요?

 

▷ 정운채 전 해난구조대장(이하 정운채) : 안녕하세요.

 

▶ 박경수 : 오늘도 실종자 수색 작업이 계속 됐잖아요. 현재까지 상황을 봤을 때 사고 원인 어디 있다고 보세요?

 

▷ 정운채 : 저희들이 객관적으로 보면 이 사고원인이 두 배가 충돌하는 과정에서 어느 한쪽이 일방적으로 잘했다, 못했다 시시비비를 가를 수는 없지만 우리가 통상적으로 생각 할 때 그런 좁은 수로에서 두 배가 과실을 저질렀던 때문에 이런 참사가 빚어지지 않았나 그렇게 추정해 볼 수 있습니다.

 

▶ 박경수 : 네, 구조과정에는 어떻게 문제가 없다고 보세요?

 

▷ 정운채 : 구조 과정은 우선 제일 중요한 것이 제시간에 갔느냐 안 갔느냐 하는 문제인데 물론 우리가 결과적으로 보면 많은 인명이 손상됐기 때문에 제대로 된 그런 사고로 치면 좀 슬픈 일이지만 순수하게 구조과정만 쳐다본다면 과거에 비해서는 훨씬 진일보했다, 이렇게 평가할 수 있습니다.

 

▶ 박경수 : 과거라고 하면, 세월호 참사 때 보다는 훨씬 더 신속하게 이루어졌다, 이런 얘기네요?

 

▷ 정운채 : 네.

 

▶ 박경수 : 음, 알겠습니다. 사고가 난 곳이죠. 선박들의 왕래가 빈번하지만 또 조수간만의 차가 좀 더 커서 뱃길이 넓지가 못했던 모양이더라고요.

 

▷ 정운채 : 네.

 

▶ 박경수 : 좀 운항을 통제하거나 조정 해 주는 곳이 없을까요?

 

▷ 정운채 : 물론 우리가 교통이 복잡한 곳에는 교통순경이 나와서 통제하고 신호등으로 통제하듯이 그런 우리 VTS라든가 이런 시스템이 있긴 하고 경고는 주지만 모든 배에 일방적으로 해줄 순 없는 것 아닙니까? 그래서 가장 중요한 것은 운항하는 선박들이 그런 좁은 수로에 많은 배들이 오갈 때는 각자 조심을 해야 되고 최소한도 지켜야 될 상식과 기본을 지켜야 되는 겁니다. 근데 그것을 못 지킨 것이 제가 볼 때는 두 배가 모두 똑같다. 그래서 참사하고 연결되지 않았나 이렇게 보고 있습니다.

 

▶ 박경수 : 네, 그래도 침몰한 낚싯배... ‘선창 1호’잖아요. 9.7톤짜리 선박인데 급유선은 336톤입니다.

 

▷ 정운채 : 그렇지요.

 

▶ 박경수 : 워낙 차이가 나서 충격이 상당했을 것 같고요. 이 정도되는 배들끼리 부딪혔을 때 충돌 상황을 청취자들에게 좀 쉽게 이해할 수 있게 설명 좀 해 주세요.

 

▷ 정운채 : 네, 똑같은 충돌이라고 하지만 충돌을 받아들이는 인식은 그 배의 크기에 따라서 엄청난 차이가 많이 나죠. 거의 30배 가까운 배를 충돌을 했는지 낚싯배 같은 경우는 거의 충격이 거의 100% 수용이, 인식이 된다면 반대로 그것보다 30배 큰 배는 그렇게 충격을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았을 겁니다. 이걸 비교하면 대형트럭과 소형차가 부딪힌 그런 상황과 똑같죠. 그래서 낚싯배 손상이 훨씬 더 컸다고 이렇게 우리가 판단하고 있습니다.

 

▶ 박경수 : 대장님께서 말씀하신 대로 대형트럭과 소형승용차가 부딪혔다고 또 얘기해 주니까 당시 충격이 얼마나 컸을지를 어느 정도 예상을 하게 됩니다. 근데 신속하게 구조도 이루어지고 했는데 생각보다는 좀 인명피해가 컸잖아요. 낚싯배 승선한 분 대부분이 다 구명조끼 입고 계셨다 이렇게 확인이 되고 있는데 이렇게 구명조끼 입고 또 신속하게 구조에 나섰는데도 사망자가 많이 나온 이유는 좀 어떻게 봐야 될까요?

 

▷ 정운채 : 그것은 국민들이 좀 잘 모르는 부분이고 이해가 안 되는 부분인데요. 우선 라이프자켓에 대해서 제가 좀 추가 설명을 드리겠습니다.

 

▶ 박경수 : 네.

 

▷ 정운채 : 라이프자켓 입는, 입으면 모든 것이 안전이 보장 되는 것은 아니고요.

 

▶ 박경수 : 그러니까 라이프자켓이라고 하는 것은 구명조끼를 얘기하시는 거죠?

 

▷ 정운채 : 그렇죠. 구명조끼가 가지고 있는 원래 목적은 수영을 못하는 사람이 바다에 빠졌을 때 수영을 못해도 바다 위에 뜰 수 있도록 해주는 역할을 하는 것이고 나중에 사람이 찾기 좋게 해주는 역할을 하는 것이지, 그것을 입고 있다고 해서 체온을 보존하거나 충격을 보존해주거나 아니면 모든 우리 삶을 보장해 주는 것은 아니다. 그런데 우린 모든 사람들은 라이프자켓을 입으면 사고가 나도 괜찮인양 인식을 해서는 안 된다는 거죠. 라이프자켓 고유의 역할을 그냥 수영 못하는 사람이 물에 뜨게 해 주는 것이 그것이 제일 큰 목표다, 그래서 그런데도 불구하고 왜 이리 사고가 많이 나느냐? 물론 제일 중요한 것은 우리가 추정해 볼 수 있는 건, 그 충격에 의한 아마 그 선장 아닌 일반낚시꾼들은 아마 충격이 있는 것도 감지를 못 했을 거예요. 그런 갑자기 예기치 않은 충격이 온다는 것은 우리가 차량에서 안전벨트를 하고 있는 것도 아니고 그 충격에 의해서 자의든, 타의든 간에 바다로 떨어진 사람, 그리고 미처 탈출 못 한 사람, 근데 탈출을 하고 싶어도 내가 이미 의식을 잃었거나 중대한 부상으로 인해서 탈출 못한 사람.

 

▶ 박경수 : 그럴 수도 있겠네요.

 

▷ 정운채 : 그래서 이것이 이중적인 피해를 줬다. 게다가 뭡니까? 가장 중요한 것은 차가운 바닷물이 들어왔다. 이런 모든 것이 복합적인 요소가 짧은 시간에 많은 인명피해를 원인이라고 분석을 하고 있습니다.

 

▶ 박경수 : 아, 그러니깐 라이프자켓, 구명조끼는 일단 사고에 대비해서 착용을 하긴 하지만 그걸 착용했다고 해서 생명을 보장해 주는 건 아니다. 이런 얘기네요.

 

▷ 정운채 : 그렇죠.

 

▶ 박경수 : 근데 구명조끼 입고 계시다면...두 분이 아직 실종자로 돼 있잖아요. 어떻게 수면 위로 좀 떠오르지 않을까 하는 이런 생각도 드는데 실종자 수색이 잘 안 되는 이유는 뭐라고 보세요?

 

▷ 정운채 : 그래서 구명조끼를 입고 이유도 바로 그런 이유도 됩니다. 사람이 물에 떠 있어야 찾을 것 아닙니까?

 

▶ 박경수 : 그렇죠.

 

▷ 정운채 : 그런데 물론 제가 지금 제일 지금 가장 중요한 문제가 실종자 사망문젠데 과연 현장에서는 다 구명조끼를 입었다고 하는데 그것을 누가 본 사람도 없고 확인된 바는 없어요. 그 다음에 지금까지 우리 구조대들이 나름 빠른 시간에 가서 선채 내도 수색했고 표류해 있는 사람들 다 물 위에 있는 사람들 다 수색했지 않습니까?

 

▶ 박경수 : 그렇죠.

 

▷ 정운채 : 근데 유독 두 사람만 지금 못찾았다는 것 아닙니까? 그럼 그 두 사람은 못 찾은 이유는 뭘까? 아마 구조사들의 눈에 보이지 않았거나 보이지 않는 위치에 있었다, 이렇게 추정해 볼 수 있지 않습니까? 예를 들면 구명조끼를 안 입어서 물 밑에 갔을 수도 있고 아니면 그 선채 내에 있을 수,, 이렇게 했으면 선채 내에는 없다고 확인 됐지 않습니까?

 

▶ 박경수 : 네.

 

▷ 정운채 : 그러니까 지금 현재 우리로서는 가장 중요한 선채 내에서 없다. 그리고 최초 표류했을 때 못 찾았다. 그러면 우리가 유추해 볼 수 있는 것은 의외의 곳에 보이지 않는 곳에 있다. 그럼 지금부터 그것을 수색한다는 것은 대단히 어려운 국면에 처해 있다, 이렇게 현장 판단을 하시면 될 겁니다.

 

▶ 박경수 : 네, 대장님, 그러면요. 정말 실낱같은 희망 있지만 이 실종자 두 분의 생존가능성 어떻게 보세요?

 

▷ 정운채 : 자, 그래서 제가 이것은 극단의 사례입니다. 뭐 자칫하면 희망고문이 될까 싶어서 제가 이런 말을 잘 안 하는데 공교롭게로 우리 선장님이 지금 없지 않습니까?

 

▶ 박경수 : 그렇지요.

 

▷ 정운채 : 그래 선장님한테는 그 경우에 바다의 주변을 잘 아시는 분이란 말입니다. 이거는 조금만 가능성을 두고 하는 겁니다. 그렇다면 뭐 그럴 가능성은 거의 없지만 자력으로 수영을 해서 다른 곳에 간다든가 아니면 무인도에 올라갔다, 그런 상황입니다. 그래서 우리가 가장 희망적인 상황이지만.

 

▶ 박경수 : 그러니까 선장님이 실종 됐기 때문에 선장님이 상대적으로 이제 수영에도 익숙하고 주변도 지리에도 또 익숙하기 때문에 혹시나... 네.

 

▷ 정운채 : 그런 가능성을 참 타진해 보는 거예요. 제가 볼 때 그 가능성 거의 없어요. 없지만 그런 가능성, 모든 국민들이 바라니까 내가 그런 생각도 해 본다는 거죠. 그렇지만 그런 가능성은 제가 볼 때는 진짜 하늘이 돕지 않는 한 상당히 힘들 것 같고 그렇다면 앞으로 실종자 수색 이제 장기적으로 할 수밖에 없고 그 가능성도 점점 희박해 질 수밖에 없다는 것이 현실적인 문제입니다.

 

▶ 박경수 : 네, 아무튼 뭐 정말 실낱같은 희망이지만요. 이 대장님이 분석대로 좀 꼭 좀 살아계셨으면 하는 생각을 해 보게 됩니다. 오늘 말씀 잘 들었습니다.

 

▷ 정운채 : 네, 감사합니다.

 

▶ 박경수 : 정운채 전 해군 해난구조대장이었습니다.

 

 

#BBS 뉴스파노라마 ; 월요일∼금요일 (주5일) 18:00∼18:40(40분)

 

○ 인터넷, 앱 : bbsi.co.kr

○ 라디오 주파수 :

FM 101.9 MHZ (서울, 경기) FM 88.1 MHZ (인천)

FM 89.9 MHZ (부산) FM 94.5 MHZ (대구)

FM 89.7 MHZ (광주) FM 100.1 MHZ (춘천)

FM 96.7 MHZ (청주) FM 88.3 MHZ (울산)

FM 88.1 MHZ (진주) FM 105.5 MHZ (포항)

FM 89.5 MHZ (창원) FM 97.7 MHZ (안동)

FM 93.5 MHZ (속초) FM 97.1 MHZ (양양)

FM 104.3 MHz (강릉) FM 105.7 MHZ (광양)

 

박경수 기자  kspark@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2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