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BBS 인터뷰 지방사 인터뷰
문경 한지 세계가 주목...프랑스 루브르박물관서 우수성 입증국외소재 문화재 환수 분위기 조성...한국문화재 재현작품전
김종렬 기자 | 승인 2017.11.30 12:56
   
▲ 지난 23일 세계 3대 박물관인 프랑스 루브르박물관에서 주최한 국제학술회의에서 김춘호 문경한지장 전수교육 조교가 문경한지 제조과정을 발표하고 있다. 문경시 제공

● 진행 : 박명한 대구BBS 방송부장

● 출연 : 김종렬 기자

 

 

문경전통한지가 프랑스 루브르박물관이 주최한 국제학술회의에서 우수성을 세계에 입증했다고 하는데 소식 전해 주시죠?

 

 

네, 문경전통한지가 프랑스에서 그 우수성을 뽐냈습니다. 지난 23일 세계 3대 박물관인 프랑스 루브르박물관에서 주최한 국제학술회의에 경북무형문화재(제23-나호)인 문경전통한지가 초청받았는데요, 이 자리에서 김춘호 문경한지장 전수교육 조교가 제조과정을 발표했습니다.

학술회의에는 60여명의 유럽 지류 전문가와 국내 전문가들도 참석했습니다.

문경전통한지가 이번 학술회의에 정식으로 초청받을 수 있었던 것은 김민중 복원사, 최태호 충북대 교수 등 국내 한지 전문가들의 노력과 아리안 드 라 샤펠 루브르박물관 연구소장의 한지 사랑 덕분으로 알려졌습니다.

2010년부터 문경전통한지를 이용해 논문을 발표해 온 김민중 복원사는 닥나무 생산에서부터 한지 제조까지 모든 것을 직접할 수 있는 곳은 문경 농암면 ‘삼식소지’가 유일하다는 사실을 밝혔습니다.

최태원 충북대 교수는 문경전통한지의 특징과 과학적인 우수성을 발표했습니다.

지난 23일 60여명의 유럽 지류 전문가와 국내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프랑스 루브르박물관 주최 국제학술회의에서 문경한지가 그 우수성을 입증했다. 문경시 제공

루브르박물관 아리안 소장은 2016년 문경전통한지 공장을 직접 방문해 모든 제조과정을 관찰하고 문경한지의 우수성을 경험했습니다. 또 전통한지가 루브르박물관에서 전통한지 데이터베이스작업의 표준이 되도록 선정했습니다.

문경전통한지가 세계에서 주목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닌데요, 2012년 일본 큐슈 박물관의 초청으로 일본에 소개됐고, 중국 상하이 박물관의 지류보존 센터장을 포함한 전문가들이 문경시 한지장전수교육관을 방문하는 등 세계적으로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문경시는 지난해 전통한지전수교육관을 건립해 문경한지의 전승과 세계화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지방정부 최초로 국외소재 문화재 환수 운동을 펼치고 있는 경북도가 사단법인 한국국외문화재연구원과 함께 ‘국외소재 한국문화재 재현작품전’을 마련했다면서요?

 

 

 

네, 그렇습니다. 경상북도가 한국국외문화재연구원과 그제(28일)부터 다음달 3일까지 국외소재 한국문화재 재현작품전을 엽니다.

경북도청 동락관에서 열리는 이번 작품전은 국외소재 한국문화재의 실태를 알리고 문화재 환수 운동 참여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서 마련됐습니다.

전시회에는 미국 LA카운티 박물관에 보관된 '소조 동자상', 일본 교토 고려미술관에 소장하고 있는 '직부사자도', 프랑스 기메박물관에 보관된 '조만영초상' 등 국보급 유물 재현 작품 50여 점이 선보였습니다.

지난 28일부터 다음달 3일까지 경북도청 동락관 로비에서 국외소재 한국문화제 재현작품전이 열린다. 국외소재 한국문화제 실태를 알리고 문화재 환수 운동 참여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서다. BBS불교방송 김종렬기자

작품제작에는 전승작가 모임인 '나우회'의 김범식 대목장(경상북도 무형문화재 제37호), 이연욱 불화장(경기도 무형문화재 제57호), 한봉석(경기도 무형문화재 목조각장 제49호) 등 재현작가들이 참여했습니다.

앞서 경상북도와 한국국외문화재연구원은 국외소재 우리문화재 재현작품전은 2014년과 2015년에도 열었습니다.

임진왜란과 일제강점기 등 국란의 시기에 해외로 빠져나간 우리문화재는 정부가 산정한 것 만도 16만8천여점에 이릅니다. 이 가운데 국보급 불교문화유산이 다수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경상북도는 한민족의 혼과 자존이 깃들어 있는 우리문화재를 제자리로 되돌려 놓기 위해 다양한 문화재 찾기 캠페인과 학술행사, 전시회 등을 지속적으로 전개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지난 15일 포항 강진이후 피해가 만만찮은 것 같습니다. 무엇보다 지진으로 포항경제의 위축인데요, 경상북도가 포항경제 살리기에 팔을 걷어 붙였다면서요?

 

 

네, 그렇습니다. 지진으로 흔들린 포항경제에 기(氣)를 불어넣기 위해 경상북도와 포항시가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경상북도는 김장주 행정부시사를 단장으로 ‘경제활성화지원단’을 운영합니다.

경제활성화지원단은 일자리, 농특산품지원, 관광 3개팀으로 나눠 종합대책을 마련합니다.

30일 경북도청에서 열린 포항경제 살리기 과메기 시식·판매 행사에 참석한 김관용 경북도지사와 경북도의회 의원들이 '과메기 최고'를 외치며 엄지 손가락을 치켜 세우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BBS불교방송 김종렬기자

또 관광활성화, 전통시장 장보기, 농특산품 구매하기, 자치단체·유관기관 주관 행사 유치 등 포항경제를 되살리는데 도움이 되는 정책을 발굴합니다.

특히 지난 24일 포항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제안한 ‘전 국민 과메기 사먹기 운동’도 펼칩니다. 경상북도는 과메기 사먹기 운동의 연장선장에서 오늘(30일) 경북도청에서는 대규모 과메기 시식·판매행사가 엽니다.

이와 함께 경상북도는 지난 17일부터 운영중인 ‘경북도 지진피해 북구지원단’을 재난현장에 맞춰 팀을 개편·보강합니다.

그리고 피해가 심한 흥해지역의 도시재생뉴딜사업 추진을 위해 도시재생사업 태스크포스를 가동하기로 했습니다.

경상북도는 피해복구는 신속하게 진행하되 지진으로 인한 소비심리 위축 등으로 서민경제에 2차 피해가 없도록 포항경제 살리기에 전 행정력을 집중한다는 방침입니다.

 

 

리고 경상북도가 육성한 딸기 품종들이 국내 농가뿐만 아니라 동남아시장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면서요?

 

 

네, 그렇습니다. 경북도농업기술원이 육성한 딸기 품종이 해외에서 로열티를 벌어들이며 큰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경북도농업기술원 성주참외과채류연구소는 2006년부터 딸기 품종 육성을 시작해 11년 동안 ‘싼타’, ‘환타’, ‘베리스타’, ‘허니벨’ 등 12종의 신품종을 육성했습니다.

특히 ‘싼타’ 딸기는 해외 품종출원과 로열티 계약으로 중국에서 2015년 6천 달러, 올해는 중국 만167 달러, 베트남에 480 달러를 로열티로 받는 성과를 올렸습니다.

경북도농업기술원이 육성한 딸기 품종이 해외에서 로열티를 벌어들이며 큰 인기를 끌고 있다. 경북도 제공

또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등과도 ‘싼타’ 딸기 관련 로열티 협의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딸기는 종자로 번시하지 않고 영양체로 번식하는 작물로 인기품종은 해외로 유출되기 쉽기 때문에 해당국가에 품종보호 출원과 등록을 하고 로열티 계약을 해야만 우리품종의 권리를 지킬 수 있습니다.

이에 경북도농업기술원은 2012년부터 해외에 딸기품종의 보호출원과 등록에 나서 로열티 계약을 해 오고 있습니다.

이는 국산 품종 위상 제고뿐만 아니라 로열티를 받음으로써 국제적인 종자전쟁에서 이길 수 있는 발판을 굳히기 위해섭니다.

‘싼타’ 딸기 품종은 국내에서 2014년 85농가 19.4ha에서 2015년 200농가 100ha, 지난해 556농가 387ha로 재배면적이 증가 추세입니다.

또 ‘환타’, ‘베리스타’ 품종 역시 입소문을 타고 농가재배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오늘 소식은 여기까지 듣도록 하겠습니다. 고맙습니다.

 

 

네, 감사합니다.

 

 

지금까지 경북도를 출입하는 방송부 김종렬 기자였습니다.

 

● 코너명 : BBS 대구불교방송 ‘라디오 아침세상’ 08:30∼09:00 (2017.11.30)

(대구 FM 94.5Mhz, 안동 FM 97.7Mhz, 포항 105.5Mhz)

김종렬 기자  kjr21c@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