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2017 국회 국정감사
김두관 "5년간 차명재산 만천명, 9조3천억 적발"
장희정 기자 | 승인 2017.10.26 10:55

최근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차명계좌와 이명박 전 대통령의 다스 실소유주 논란 등이 일고 있는 가운데, 국세청이 지난 5년간 적발한 차명재산 규모가 9조원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이 국세청에서 제출받은 차명재산 현황을 보면, 지난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5년간 만천여명이 9조3천여억원의 차명재산을 보유하다 적발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차명재산 종류별로는 유가증권이 6조여원으로 1인당 평균 13억원을 숨겼고, 예적금은 1조여원, 부동산은 6천여억원이었습니다.

김 의원은 차명재산은 금융실명제법 위반뿐 아니라 조세포탈 행위이며 자금세탁, 뇌물수수, 범죄수익금 은닉, 비자금 조성 등 각종 범죄와도 연루될 가능성이 높다며, 국세청에서는 차명재산 근절을 목표로 철저히 조사해 공평한 과세정의가 실현되고 불법자금이 범죄로 흘러가지 않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장희정 기자  queenhg@hanmail.net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