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남대 협치특위 활동 종료...최종보고서 채택
김종범 기자 | 승인 2017.07.17 20:10

전남대학교 협력적 거버넌스 구축을 위한 특별위원회(위원장 염민호·교육학과 교수)가 평의원회 위상을 심의의결기구로 격상하는 등의 대학운영 민주화방안을 제시하고 100여 일 동안의 활동을 종료했다.

협치특위는 지난 13일 열린 전남대학교 평의원회 제26차 본회의에서 평의원회 위상강화를 골자로 한 대학운영 민주화방안을 보고했고, 평의원회는 협치특위의 최종보고서를 채택했다.

전남대 협치특위의 성과 발표 세미나 모습. <사진제공= 전남대학교>

협치특위는 이 보고서에서 전남대학교 평의원회 위상을 현재의 심의기구에서 심의의결기구로 격상하고, 평의원 구성에 학생·조교의 참여를 보장하는 안을 제시했다.

또 대학 구성원 간 소통활성화 방안으로 학부(과) 수준, 단과대학(원) 수준, 대학 수준에서 각 구성원이 참여하는 연 2회 ‘운영협의회’를 개최할 것을 제안했다.

이에 따라 협치특위가 제안한 평의원회 관련 학칙 개정 작업은 평의원회의 다음 과제로 남게 됐으며, 협치특위 결과는 현재 전국국공립대학교교수회연합회가 추진중인 국립대학법 초안에도 반영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3월 출범한 협치특위는 교수(10명)와 공무원직장협의회장, 대학노조지부장, 조교협의회장, 학생회 대표 등 15명으로 구성됐으며, 그동안 8차례 회의와 단과대학(원)별 의견조사, 토론회 등을 통해 대학구성원들의 의견을 수렴해 최종 보고서를 마련했다.

김영철 평의원회 의장은 "협치특위 활동은 대학교육에서 중시하는 민주시민교육의 일상적 실천 기회를 대학 구성원들이 다양한 경로를 통해 스스로 확인하고 그 가치를 인식할 수 있었던 좋은 기회였다"고 평가했다.

김종범 기자  kgb29@hanmail.net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