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부, 군사당국회담.적십자회담 제안..."북 호응 기대"
신두식 기자 | 승인 2017.07.17 17:39

 

 

정부가 오늘 군사분계선에서의 적대행위 중단을 위한 군사당국회담과 추석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적십자회담을 북측에 공식 제안했습니다.

지난 6일 문재인 대통령의 ‘베를린 구상’에 대한 후속조치로, 새 정부 출범 이후 당국간 회담을 제안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북측의 반응이 주목됩니다.

통일부에서 신두식 기자가 보도합니다.

 

정부 당국이 오늘 남북 군사당국회담과 적십자회담을 북측에 공식 제안한 것은 제재 국면에서도 남북 대화의 끈은 놓지 않겠다는 의미로 풀이됩니다.

국방부는 군사분계선에서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는 일체의 적대행위를 중지하기 위한 남북 군사당국회담을 7월 21일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개최할 것을 북측에 제의했습니다.

대한적십자사는 추석 계기 이산가족 상봉행사 개최 등 인도적 현안 문제 해결을 위한 남북적십자회담을 8월 1일 판문점 우리측 지역 '평화의 집'에서 가질 것을 제의했습니다.

새 정부 출범 이후 당국간 회담을 북측에 제안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6일 발표한 ‘베를린 구상’의 후속조치의 일환입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의 기자회견 내용입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 오늘 우리는 베를린 구상에서 밝힌 대북 제안에 대한 후속조치의 일환으로 이산가족상봉을 위한 남북 적십자 회담과 군사분계선상 적대행위 중지를 위한 남북 군사당국회담을 북한에 제안하였습니다. 이 두 가지 사안은 한반도 긴장 완화와 남북협력을 위한 가장 시급한 문제입니다.)

정부는 군사회담에 대해서는 서해지구 군 통신선을 통해, 적십자회담에 대해서는 판문점 남북적십자 연락사무소를 통해 회신해 줄 것을 제안했습니다.

북한의 ICBM급 미사일 발사 이후, 국제사회의 추가적인 대북 제재 논의가 진행되는 상황에서 남북 당국간 회담이 이뤄질 수 있을지 북한의 반응이 주목됩니다.

통일부에서 BBS뉴스 신두식입니다.

 

신두식 기자  shinds@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두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