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서울시, 출근시간 '혼잡 구간' 순회하는 '다람쥐버스' 운영
박준상 기자 | 승인 2017.06.19 14:48
출퇴근 맞춤 '다람쥐 버스'

서울시가 출퇴근길 버스 차내 혼잡이 극심한 구간을 반복 운행하는 '다람쥐버스' 노선을 운영합니다.

서울시는 오는 26일부터 시내 운수회사들이 꼽은 차내 혼잡구간 4곳을 선정해 평일 아침 7시부터 9시까지 해당 구간만을 순회하는 '다람쥐버스'를 시범운영한다고 밝혔습니다.

'다람쥐버스'는 광흥창역에서 국회의사당을 오가는 8761번과 구산중학교에서 녹번역을 운행하는 8771번, 봉천역과 노량진역을 오가는 8551번, 마천사거리에서 잠실역을 순회하는 8331번으로 구성됩니다.

서울시 관계자는 "시민들의 출근길을 쾌적하게 만들기 위해 출퇴근 맞춤버스를 고안하게 됐다"면서 "퇴근시간대 운행과 타 지역 운행 등의 확대시행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박준상 기자  tree@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준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