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BBS PLAZA
[BBS PLAZA]故 윤한봉 열사 유족, 전남대에 발전기금 5,000만원 전달
김종범 기자 | 승인 2017.06.13 17:41

'5·18민주화운동의 마지막 수배자’로 알려진 고 윤한봉 열사 유가족이 전남대학교(총장 정병석)에 발전기금 5,000만원을 기부했다. <사진>

고 윤한봉 열사의 미망인 신경희(56) 여사와 윤 열사의 형인 윤광장(75) 전 5·18기념재단이사장, 오수성 (사)합수윤한봉기념사업회 이사장은 13일 오후 전남대학교를 방문해 정병석 총장에게 대학발전을 위해 써달라며 5,000만원을 전달했다.

이번에 기부한 발전기금은 윤 열사가 1974년 전국민주청년학생총연맹(민청학련) 사건에 연루돼 옥고를 치렀다가 지난 2014년 재심에서 무죄판결을 받은 뒤 받은 보상금 중 일부인 것으로 알려졌다.

1971년 전남대 농과대학 축산학과에 입학한 고 윤한봉 열사는 1974년 4월 박정희정권의 유신에 반대한 ‘민청학련’ 사건으로 구속 제적됐다. 이후 1980년 5월 광주민주화운동의 주모자로 수배를 받던중 미국으로 밀항했으며, 1993년 5·18 수배자 중 마지막으로 수배해제됐다. 고국으로 돌아온뒤에는 5·18 기념재단 설립에 주도적으로 참여했으며, 민족미래연구소장, 들불야학 기념사업회장 등을 맡아 5·18정신계승 활동을 벌이던 중 2007년 6월 향년 59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전남대학교는 지난 2월 열린 2016학년도 전기 학위수여식에서 고 윤한봉 열사에게 명예 학사학위를 수여했다.

 

<사진제공= 전남대학교>

 

김종범 기자  kgb29@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