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BBS 기획/단독
文대통령 '개혁과 통합'의 취임 1개월...'인사.외교' 험난
이하정 기자 | 승인 2017.06.09 15:01

 

사상 초유의 조기 대선으로 인수위원회 없이 출범한 문재인 정부, 이제 출범 한 달을 맞았습니다.

문 대통령은 파격적인 소통 행보, 발빠른 개혁 조치와 국민 통합으로 분주한 시간을 보냈지만, 속도를 내지 못하는 인사와 산적한 외교 현안 앞에 첫 고비를 맞고 있습니다.

이하정 기자가 짚어봅니다.

 

조기 대선으로 제 19대 대통령에 오른 문재인 대통령.

취임 일성은 국민 통합과 협치였습니다.

SYNC 문재인 / 대통령
오늘부터 저는 국민 모두의 대통령이 되겠습니다. 저를 지지하지 않았던 국민 한분 한분도 저의 국민이고 우리의 국민으로 섬기겠습니다.

취임 첫 날 야당 당사를 찾는가 하면, 취임 열흘도 안 돼 여야 지도부와 회동했습니다.

'열린 경호'로 국민들에 한 발 더 다가섰고, 참모들과는 한 손에 커피를 들고 격의없이 대화합니다.

측근을 배제한, 시스템 중심의 파격, 탕평 인사는 국민들에게 신선함을 안겼습니다.

SYNC 윤영찬 / 국민소통수석
권위주의를 타파하고, 국민의 눈높이에서 소통하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기존 관행을 타파하는 등 새로운 분위기를 만들려고 했습니다.

잇따른 일자리 행보, 국정교과서 폐기, 검찰.국정원 개혁 등 각종 개혁도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문 대통령의 취임 한 달.

국민 10명 중 8명 이상이 문 대통령 국정 운영에 지지를 보내고 있지만, 눈 앞에 놓인 상황은 녹록치 않습니다.

'5대 비리' 인사 기준이 발목을 잡으면서, 내각은 절반도 채워지지 못했고.

SYNC 윤영찬 / 국민소통수석
선거 전부터 여소야대 상황에서 대통령직 인수위원회도 없이 출범해야 했기 때문에 많은 어려움을 맞을 것으로 예상을 했습니다. 현재 그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절차'를 강조하며 중단시킨 사드 배치는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뇌관으로 떠올랐습니다.

인사 청문회에서 꼬인 여야간 협치에 일자리 추경마저 안갯 속입니다.

문 대통령은 12일, 현직 대통령으론 처음으로 추경 처리를 당부하는 시정연설에 나서고 여야 지도부도 만날 계획입니다.

하지만, 반쪽 소통이란 야권의 비판은 여전해 진정한 협치 실현의 시험대에 올랐습니다.

BBS 뉴스 이하정입니다.

 

이하정 기자  hjlee@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2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