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BBS 기획/단독
문 대통령, 경제.외교라인 인선...'민생.안보' 우선 강조
이하정 기자 | 승인 2017.05.21 17:07

 

문재인 대통령이 새 정부 초대 경제부총리 후보자에 김동연 아주대 총장을, 외교부 장관 후보자에 강경화 유엔 사무총장 특보를 지명했습니다.

차관 인사부터 있을 거란 예상과 달리, 경제와 외교 수장을 서둘러 지명한 건, 정부 초기 민생과 안보에 총력을 다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됩니다.

이하정 기자의 보돕니다.

 

새 정부의 경제수장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에 김동연 아주대 총장이 지명됐습니다.

상고 졸업 후 주경야독 끝에 행정고시로, 예산을 다루는 경제기획원에서 공직을 시작한 '예산통'입니다.

청와대 직제개편으로 신설된 정책실장엔 재벌개혁에 앞장서온 대표적 진보 경제학자, 장하성 고려대 교수가 임명됐습니다.

초대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에는 대선 과정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영입한 김광두 서강대 석좌교수가 임명됐습니다.

김 교수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경제 가정교사로 불렸습니다.

SYNC 문재인 / 대통령
저와는 다소 다른 시각에서 정치 경제를 바라보던 분이나 경제 문제에서도 합리적 진보와 개혁적 보수가 손잡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에 이어 문재인 정부 초대 경제팀의 윤곽이 드러났습니다.

재벌.대기업 위주에서 중소.벤처기업 위주의 경제정책으로 전환해 소득주도 성장을 이루겠다는 게 핵심입니다.

외교부 장관 후보자엔 비 외무고시 출신의 여성, 강경화 유엔 사무총장 특보가 지명됐고, 청와대 안보실장은 정의용 전 주제네바 대사가 임명됐습니다.

SYNC 문재인 / 대통령
지금의 북핵 위기 상황에서는 우리의 안보에서 외교의 역할이 더욱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오늘날 안보의 개념이 보다 더 확장적이고 종합적이어야 하는 이유입니다.

문 대통령과 통일외교안보 정책 방향을 논의할 특보엔 문정인 연세대 특임교수와 특사로 미국을 다녀온 홍석현 전 중앙일보 회장이 임명됐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아울러, 이른바 '돈 봉투 만찬' 파문으로 잇따라 공석이 된 검찰.법무부 고위급 인사도 단행했습니다.

법무차관에는 이금로 인천지검장, 대검 차장엔 봉욱 서울동부지검장이 각각 임명됐고, 청와대 법무비서관에는 김형연 서울고법 전 판사가 임명됐습니다.

내각 인선과 관련해, 당초 차관 인사가 먼저 날 거란 예상과 달리 경제부총리와 외교 장관이 서둘러 지명된 건, 문재인 정부가 초기 국정에서 민생과 안보에 주력하겠다는 뜻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BBS 뉴스 이하정입니다.

이하정 기자  hjlee@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