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BBS PLAZA
[BBS PLAZA] 한국전기안전공사, 지역아동센터 학습환경 개선 위해 ‘앞장’소외계층 어린이 위한 학습시설 개선사업 3년차…올해는 8개 기업기관과 협업
양봉모 기자 | 승인 2017.05.17 10:02

한국전기안전공사는 16일 충북 청주시 서원구에 있는 행복나무 지역아동센터에서 한국에너지재단, 솔라루체 등 협업기관·기업 관계자·시민들과 함께 ‘지역아동센터 학습환경 개선사업 착공식’을 개최했습니다.

지역아동센터 학습환경 개선사업은 그동안 공사가 시행해온 취약계층 아동보육시설 안전을 위한 노후불량 전기설비 개선 사업의 일환입니다.

2015년 전국 268개 지역아동센터를 시작으로 지난해까지 모두 556개 시설에 대한 개선작업을 마쳤으며 5개년도 사업계획에 따라 올해는 350개 시설을 대상으로 전기설기 개선 활동을 추진해 오는 2019년까지 모두 천527개 지역아동센터 시설의 환경 정비를 완료할 방침입니다.

특히 올해 사업에는 한국에너지재단을 포함해 오비맥주와 대교, 시공교육, 솔라루체 등 8개의 민간기업·기관들이 함께 참여합니다.

공사와 에너지재단이 노후 전선이나 등기구, 단열·창호재 교체 사업 등을 진행하고 오비맥주와 솔라루체, 대교 등의 민간기업들은 도서관 인테리어 시설 공사, 학습 기자재 등을 각각 지원해준다는 계획입니다.

그동안 각 기관이나 기업이 따로 시행해왔거나 중복 지원하였던 사업들을 하나로 통해 추진함으로써 학습환경 개선은 물론 공기 단축과 비용 절감 등을 통해 수혜대상을 확대한다는 방침입니다.

이상권 사장은 기념사에서 “어린이들에게 안전한 학습환경을 제공하는 일이야말로 우리의 미래를 밝혀줄 가장 확실한 투자”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공익사업을 통해 안전에 있어서만큼은 국민 누구나가 고른 혜택을 누릴 수 있는 사회가 되도록 더욱 힘써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행사에는 보건복지부 인구정책실 이동욱 실장을 비롯해 한국에너지재단 우중본 사무총장, 지역아동센터 중앙지원단 박영숙 단장, ㈜솔라루체 오기철 대표이사, 사회복지법인 유스투게더 김윤모 대표 등 지역 시민과 관계자 약 6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양봉모 기자  yangbbs@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봉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