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ㆍ스포츠
'흑인 비하 논란' 홍현희 측 "불편 끼쳐 사과"...샘 해밍턴 "한심하다"
박준상 기자 | 승인 2017.04.21 22:35
흑인 비하 논란에 휩싸인 개그우먼 홍현희 씨

우스꽝스러운 흑인 분장으로 인종 차별 논란에 휩싸인 개그우먼 홍현희 씨가 사과를 전했습니다.

홍 씨가 출연한 개그 프로그램 '웃찾사' 측은 오늘 "해당 코너의 내용을 신중히 검토하지 못해 시청자 여러분께 불편을 끼쳐드린 점 깊이 사과드립니다"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홍 씨는 지난 19일 방영된 '웃찾사'에서 인디언 추장을 떠올리게 하는 분장을 하고 춤과 연기 등 개그를 펼쳐 공분을 샀습니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많은 사람들에게 모욕적인 행위"라고 비판했고, 방송인 샘 해밍턴은 SNS를 통해 "인종을 그렇게 놀리는 게 웃긴 것인지"라며 공개적으로 지적했습니다.

특히 해외 유명 인터넷 매체인 '버즈피드'도 "단지 검은 피부 때문에 화가 난 것이 아닌 의상과 행동에 대해 분노했다"면서 "모든 인종에게 불편하게 느껴진다"고 보도했습니다.

박준상 기자  tree@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준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