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고영태, 檢 조사 '묵비권'..."부당한 대우 받아" 불만
유상석 기자 | 승인 2017.04.21 11:52

이른바 '매관매직' 등 혐의로 구속된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가 검찰에서 묵비권을 행사하면서 조사를 거부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은 지난 17일부터 어제까지 나흘 연속으로 고 씨를 소환했지만, 고 씨는 조사에 협조하지 않았습니다.

고 씨는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을 처음으로 폭로하고, 수사에 협력한 자신을 검찰이 부당하게 대하고 있다면서 불만을 나타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고 씨는 인천본부세관 이 모 사무관에게서 '친한 선배 김 모 씨를 인천본부세관장으로 승진시켜달라'는 청탁과 함께 2천만원을 받은 혐의 등으로 지난 15일 구속됐습니다.

고 씨의 변호인단은 "검찰이 20∼30분에 겨우 질문 1∼2개를 하는 수준으로 신문을 진행하고 있다"면서 "소환을 빙자한 괴롭힘이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주장했습니다.

유상석 기자  listen_well@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2017-04-21 23:01:32

    나라 풍지박살 죄지었으면 죗값 받아야지
    지금 누구 믿고 그러고 있남
    이용할대로 다 이용했는데
    고영태 안빼주면 또 걸고 넘어갈 사람기다리는지
    의심이 ㅉㅉ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