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불교
<대구>정장식 포항시장 홀리클럽 탈퇴 거부...불교계 퇴진운동 돌입
이현구 | 승인 2004.12.09 13:52
<12월 9일(목) 오후 5시>

포항불교사암연합회 종교편향대책위는

정장식 포항시장이 불교계가 요구해온

기관장 홀리클럽 탈퇴 요구를 끝내 거부했다면서

오늘부터 정 시장에 대한

본격적인 퇴진운동에 돌입한다고 밝혔습니다.




대책위는

오늘 낮 12시까지 기관장 홀리클럽에서 탈퇴하고

시민들에게 공식사과하도록 최종 시한을 줬지만

정 시장은 끝내 이를 받아들이지 않다면서,

앞으로 정 시장측과의 모든 대화를 중단하고,

정 시장이 물러날 때까지

강력하고 지속적인 퇴진운동을 벌여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대책위는 이어

정 시장의 종교편향 언행과 정책을 규탄하기 위해

오는 15일 포항종합운동장에서 열기로 한

“사회와 종교화합을 위한 범시도민대회”도

예정대로 강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끝)

이현구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구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