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20대 국회 국정감사
문화재청, 문화재 종합 방재대책 수립 본격 나서
정영석 기자 | 승인 2016.10.13 16:58

 

문화재청이 문화재 전반에 걸친 종합 방재대책을 수립하기로 했습니다.

문화체육관광부 등 소관기관을 상대로 한 국정감사에서는 국가지정문화재에 대한 복원도 제작을 서둘러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국회에서 정영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문화재청이 문화재 보존과 관리를 위한 대대적인 정비에 나섭니다.

나선화 문화재청장은 오늘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지난달 12일 경주에서 발생한 지진 이후 종합 방재대책을 수립했다고 밝혔습니다.

지진 대응 과정에서 드러난 문제점들을 사전에 막겠다는 강한 의지가 담겼습니다.

[인서트/나선화 문화재청장: 지진 대비 매뉴얼을 정비하고 지진 방재 종합대책을 수립하는 한편 구조가 취약한 문화재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는 등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도록 하겠습니다]

목조문화재를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사업도 본격 추진됩니다.

문화재청은 조계종과 함께 국보와 보물급 문화재를 소유한 사찰들을 중점적으로 방재 교육과 훈련을 강화하고, 41만 화소 이하의 폐쇄회로 TV를 2018년까지 교체할 계획입니다.

[인서트/나선화 문화재청장: 문화재 화재보험 가입 독려를 위해 보험사와 조계종 등 관계기관과의 협의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습니다]

문체부 국정감사에서는 새누리당 김석기 의원이 경주시의 유적지 복원과 관련해 주무 장관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습니다.

[인서트/김석기 새누리당 의원: 국회에서 앞으로 논의가 이뤄지겠지만 (신라왕경 핵심유적 복원정비에 관한 특별법) 제정이 꼭 실현될 수 있도록 문체부의 좀 더 전향적이고 적극적인 검토가 따라야 된다고 생각하는데 장관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인서트/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국회에서 특별법 제정안이 발의되면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하겠습니다]

국감에서는 국보와 보물급 문화재에 대한 복원용 실측도가 작성된 것은 전체의 6.9%에 불과하다는 지적이 제기됐습니다.

국가지정문화재 파괴와 소실에 대비한 복원도 제작을 서둘러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BBS NEWS 정영석입니다.

정영석 기자  youa14@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영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