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BBS 기획/단독
[기획/일하는 국회, 공복(公僕)을 찾아서] (12) 더불어민주당 유은혜 의원원각사 소장 불교 유적 문화재 지정 추진...양극화 해소 위해 교육 대안 마련해야
이하정 기자 | 승인 2016.09.29 18:40

 

'일하는 국회, 공복을 찾아' 오늘은 12번째 순서, 더불어민주당 유은혜 의원을 만났습니다.

유 의원은 양극화를 해소하는 핵심이 교육문제 해결이라며, 교육의 근본적인 대안을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혔습니다.

지역구인 일산의 원각사에 소장된 불교 유적들을 문화재로 지정해 지원하는 일에도 힘을 쏟고 있습니다.

이하정 기잡니다.

 

지난 7월 이옥선 할머니 등 위안부 피해자들이 입법 청원한 '위안부 피해자 특별법'.

1991년 고 김학순 씨가 처음으로 피해 사실을 폭로한 날인 8월 14일을 위안부 기림일로 지정하는 내용 등을 담은 이 법안은 더불어민주당 유은혜 의원이 여야 의원 102명의 서명을 받아 대표 발의했습니다.

SYNC 유은혜 의원/더불어민주당
"정부에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위해 예산을 지원하는 근거를 만들었습니다. 해외에 계신 피해자 할머니들도 정부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절차를 밟고, 이런 일들을 대통령 직속으로 심의위원회를 두도록..."

한일간 위안부 합의가 무효라는 논란 속에, 법안은 정권이 바뀌더라도 정부가 지속적으로 피해자 지원에 책임을 다해야 한다는 점을 명시했습니다.

유은혜 의원은 사회 양극화 해소의 해법은 교육문제 해결에 있다고 보고 19대에 이어 20대 국회에서도 교육문화체육관광위에서 활동하고 있습니다.

SYNC 유은혜 의원
"교육의 불평등과 불공정을 해소하는 것이 핵심적으로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교육의 근본적인 대안을 만들고 싶다는 생각에..."

위안부 문제와 역사교과서 문제 등을 지속적으로 지적하고 다루는 것도 그 이유입니다.

지역구인 일산이 문화예술중심도시, 자족도시로 발전하도록 하는 공약을 이행하는데도 주력하고 있습니다.

유 의원은 고양 원각사에 소장된 각종 불교 유적들의 문화재 지정을 추진하고 있는데, 당국에서 긍정적인 반응을 이끌어냈다고 밝혔습니다.
 
SYNC 유은혜 의원
"경기도나 국가에서 책임있게 보관하고 보호할 수 있도록 예산을 지원하도록 추진하고 있고, 문화재청에서도 긍정적인 답변을 받고 있고...주민들에게, 국민들에게 공개될 수 있도록 추진하려고 합니다"

현재 진행되고 있는 20대 국회 첫 국정감사에서 유은혜 의원은 사드 배치 결정 이후 컨텐츠산업 피해 대책 마련과 국가 안전문제 등을 집중 제기하고 있습니다.

SYNC 유은혜 의원
"지진이 일어났을 때도 안전문제가 심각하게 제기됐습니다. 국민에게 국가란 무엇인가. 안전 책임을 다하는 국가가 되고 있는가. 세월호 참사 이후 더 이상 반복되지 않도록 대책 만들고..."

유은혜 의원은 이번 국정감사를 통해 학교 입시와 학교 비정규직 문제도 다룬다는 계획입니다.

특히, 학교 비정규직 처우 개선 등을 담은 법안 마련도 서두르고 있습니다.

BBS 뉴스 이하정입니다.

이하정 기자  hjlee@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