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20대 국회 국정감사
교문위 오늘도 '반쪽 국감'...최순실씨 딸 이대 학점 특혜 의혹 도마
이하정 기자 | 승인 2016.09.28 14:20
이준식 교육부 장관과 산하 기관장들이 28일 오전 국회 본청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선서하고 있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교육부에 대한 국정감사는 오늘도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등 야당 의원들만 참석한 채 반쪽으로 진행되고 있습니다.

국감에서는 일각에서 정권의 '비선'으로 지목하고 있는 최순실 씨의 딸이 대학 입학 과정과 학점 취득 과정에서 특혜를 받는지를 두고 공방이 벌어졌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은 최씨의 딸이 2015년 승마 특기생으로 이화여대에 입학한 이후 학교에 거의 출석하지 않았는데도 학점을 꾸준히 취득했다는 언론 보도를 언급하면,서 이화여대 최경희 총장의 증인 채택을 촉구했습니다.

같은당 김민기 의원은 최근 이화여대가 산업연계교육확설화 선도대학 사업과 대학 인문역량 강화사업에 동시에 전정됐다면서, 교육부가 이대에 특혜를 준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최순실 씨 딸 의혹에 대해선, 사실관계를 파악해봐야 한다고 답했고, 이화여대가 선정된 두 사업은 상충되는 것이 아니라며 엄정한 평가를 통해 선정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야당 의원들은 아울러 교육부가 추진 중인 국정 역사교과서 원고본을 제출하라고 압박했지만, 이 부총리는 현 단계에서 제출하기는 어렵다며 거부했습니다.

이하정 기자  hjlee@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