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ㆍ스포츠 2016 리우올림픽
朴대통령 "박인비 골프선수, 투혼과 열정으로 국민에 감동 선사"
박관우 기자 | 승인 2016.08.21 16:55
'골프 여제' 박인비가 21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골프코스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골프 여자부 경기에서 금메달을 차지했다. 사진은 박인비가 연습라운드에서 홀인원을 기록하고 찍은 기념사진

박근혜 대통령은 오늘 리우올림픽 골프 여자 개인 종목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박인비 선수와 태권도 남자 80kg 종목에서 동메달을 딴 차동민 선수에게 각각 축전을 보냈습니다.

박 대통령은 축전에서 "손가락 부상을 극복하고 대한민국 국가대표로 최선을 다하는 박 선수의 투혼과 열정은 우리 국민에게 뜨거운 감동을 선사해 주었다"고 격려했습니다.

특히, 리우올림픽에서 "116년 만에 부활한 여자 골프 종목 시상식에 태극기가 휘날리는 영광을 안겨주고 골프 역사상 최초로 올림픽을 제패한 그랜드슬래머의 영예를 누리게 된 박인비 선수에게 국민과 함께 뜨거운 환호의 박수를 보낸다"고 말했습니다.

또 동메달을 획득한 차동민 태권도 선수에게는 "지난 런던올림픽의 아쉬움을 극복하고, 8년 만에 다시 시상대에 오른 차 선수의 선전은 우리 국민에게 태권도 종주국이라는 자부심을 북돋아 주었다"면서 "불굴의 도전 정신으로 멋진 승부를 보여준 차동민 선수에게 힘찬 격려의 박수를 보낸다"고 축하했습니다.


 

박관우 기자  jw33990@naver.com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