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ㆍ스포츠 2016 리우올림픽
인쇄하기
116년 만에 '박인비'에게 돌아온 금메달...'골든 그랜드 슬램' 달성
양창욱 | 승인 2016.08.21 02:15

'골프 여제' 박인비 선수가 116년 만에 올림픽에서 열린 여자골프 금메달의 주인공이 됐습니다.

박인비는 오늘 리우올림픽 골프 여자부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2개를 묶어 5언더파 66타를 쳐, 최종합계 16언더파 268타로 금메달을 획득했습니다.

박인비는 특히, 지난해 브리티시오픈에서 우승하며 '커리어 그랜드 슬램'을 달성한 이후, 세계 남녀 골프 사상 처음으로 '커리어 그랜드 슬램'과 올림픽 금메달을 모두 이뤄낸 '골든 커리어 그랜드 슬램'의 위업을 달성했습니다.

세계랭킹 1위인 뉴질랜드의 리디아 고 선수가 11언더파 273타로 은메달을 획득했고, 중국의 펑산산 선수가 10언더파 274타로 동메달을 차지했습니다.

우리 선수로는 양희영 선수가 9언더파 275타를 쳐 공동 4위에 올랐고, 전인지 선수는 5언더파 279타로 공동 13위, 김세영 선수는 1오버파 283타로 공동 25위를 기록했습니다.

박인비의 금메달로, 우리나라는 금메달 9개, 은메달 3개, 동메달 8개로 종합순위 8위를 달리고 있습니다.

 

양창욱  wook1410@hanmail.net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