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ㆍ스포츠 2016 리우올림픽
'태권 여제' 김소희 태권도 金, 김태훈 銅...한국, 엿새만의 금메달
박준상 기자 | 승인 2016.08.18 11:15

우리나라 태권도 국가대표 김소희 선수

 

리우올림픽 태권도 종목에서 우리나라 김소희 선수가 금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태권도 김태훈 선수는 동메달을 따냈고, 여자 골프도 첫 경기를 순조롭게 출발하면서 종합순위 10위 달성에 대한 기대를 높였습니다.

보도에 박준상 기자입니다.

 

여자 태권도 49Kg급에 출전한 김소희 선수가 우리나라의 일곱 번째 금메달을 따냈습니다.

진종오 선수의 금메달 이후 엿새 만에 들려온 그야말로 가뭄에 단비 같은 소식이었습니다.

김 선수는 오늘 오전 10시 세계랭킹 13위 세르비아의 보그다노비치 선수와 결승에서 맞붙었습니다.

첫 번째 라운드를 2대 1로 앞서나간 김 선수는 2라운드부터 적극적인 공격을 펼쳐 5대 2로 점수차를 벌렸습니다.

하지만 3라운드에서 부쩍 상대의 공격을 피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경고가 누적돼 석 점을 잃었고, 막판까지 힘겹게 승부를 이어가다가 결국 합계 7대 6으로 승리를 거뒀습니다.

이번에 처음으로 올림픽에 출전한 김 선수는 세계선수권대회를 2연패하고, 지난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에서도 금메달을 따면서 유망주로 촉망 받았습니다.

앞서 이번 올림픽 태권도 그랜드슬램을 노리던 남자 58Kg급 김태훈 선수는 소중한 동메달을 따냈습니다.

세계랭킹 2위로 기대를 모았지만, 64위인 태국 선수에게 첫 경기부터 패하면서 잠깐 흔들리는 듯 했다가 다행히 패자부활전에 올라 메달을 차지했습니다.

이와 함께 여자 골프 첫날 경기에서 박인비와 김세영 선수가 보기 없이 버디만 5개를 쓰면서 나란히 공동 2위에 올랐습니다.

우리나라는 현재 금메달 7개와 은메달 3개, 동메달 6개로 종합 11위를 달리고 있습니다.

오늘 밤에는 배드민턴 여자복식 신승찬, 전경은 선수조의 동메달전이 10시 반에 열리고, 여자 골프 2라운드와 이대훈 선수가 출전하는 남자 68Kg급 태권도 경기 16강전이 열립니다. 

BBS뉴스 박준상입니다.


 

박준상 기자  amuronae@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준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