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노영민 "총선 불출마..징계 결정엔 불복"
전영신 기자 | 승인 2016.02.01 10:24

'시집 강매' 논란으로 공천 배제에 해당하는 당원자격정지의 징계를 받은 더불어민주당 노영민 의원이 총선에 불출마하기로 했습니다.

청주 흥덕을에서 3선을 한 노 의원은 오늘 보도자료를 통해 당에 누를 끼치지 않기 위해 불출마를 결심했다고 밝혔습니다.

국회 산업위원장을 지낸 노 의원은 지난해 말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에 카드 결제 단말기를 두고 산업위 산하 기관에 자신의 시집을 판매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을 빚었습니다.

노 의원은 그러나 당의 징계 결정에 대해서는 여전히 가혹하다는 입장이며, 총선 출마 여부와 관계없이 윤리심판원의 징계에 대해 재심을 신청한다는 계획입니다.

 

전영신 기자  ysjeon28@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영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