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독감유행조짐...7~18세 사이 의심환자 30%가까이 증가
전영신 기자 | 승인 2016.01.10 08:48

7세에서 18세 사이의 독감 의심환자가 일주일 새 30%가까이 증가하는 등 인플루엔자, 독감이 유행할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질병관리본부의 표본감시 결과 지난해 12월 28일부터 올해 1월 2일까지 외래환자 천명당 인플루엔자 의사환자수는 10.6명으로 전주의 9명보다 1.6명 증가했습니다.

특히, 초중고교생이 속한 7세에서 18세사이 인플루엔자 의사환자수는 16.8명으로 일주일 새 28.2%가 증가하며, 유행기준인 11.3명을 훌쩍 뛰어넘었습니다.

질병관리본부는 전국의 의료기관 200곳을 대상으로 인플루엔자 표본감시를 진행하고 있으며, 38℃ 이상의 발열, 기침, 인후통 증상을 보이는 의심환자가 대상입니다.

 

 

전영신 기자  ysjeon28@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영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