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한일 외교장관 오후 회담...위안부 문제 담판
전영신 기자 | 승인 2015.12.28 10:42

(사진=연합뉴스)

[앵커멘트]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한일 외교장관 회담이 오늘 오후에 열립니다.

 

위안부 강제 동원에 대한 일본의 법적 책임 인정 문제가 핵심 쟁점인데, 극적 타결을 이룰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보도에 전영신 기잡니다.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이 오늘 오후 2시, 외교부 청사에서 만나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최종 협의에 나섭니다.

 

한일 정상이 '조속한 해결을 위한 협의 가속화'에 합의한 지 두 달만입니다.

 

핵심 쟁점은 위안부 문제의 법적 책임을 합의안에 명시할지 여부입니다.

 

일본 측은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으로 위안부 문제가 법적으로 해결됐다고 주장하는 반면, 우리 정부는 반인도적 행위로 법적 책임이 남아있다고 맞서고 있어 회담 결과를 예단하기는 어려운 상황입니다.

 

하지만 지난달, 한일 정상회담을 계기로 국장급 협의와 외교장관 회담이 숨가쁘게 이어져온 만큼, 일본의 법적책임 문제를 해결할 창의적 해법을 통해 극적인 타결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이와함께 위안부 피해자들에 대한 실질적 피해 보상안이 마련될지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특명을 받고 방한한 기시다 외무상은 “군 위안부 문제는 매우 어려운 협상이지만 막판까지 전력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일 양측은 회담이 끝나는 오늘 오후 3시 15분쯤 공동 기자회견을 통해 최종 협상 내용을 공개할 예정입니다.

 

BBS NEWS 전영신입니다.

 

 

전영신 기자  ysjeon28@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영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