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인터넷 야단법석
[인터넷 야단법석]최몽룡 교수 국정교과서 집필진 사퇴..여기자 성추행 의혹
전영신 기자 | 승인 2015.11.06 15:22
   
▲ (사진=연합뉴스)
국정 역사교과서 대표 집필진으로 선정돼 세간의 주목을 받은 최몽룡 서울대 명예교수가 돌연 사퇴의사를 밝혔습니다.
 
이유는 여기자 성추행 논란 때문이라고 합니다.
 
최 교수는 "국사편찬위에 부담을 주고 싶지 않다"며 자진 사퇴의사를 전했는데요.
 
엊그제죠. 지난 4일, 최몽룡 명예교수는 국정교과서 대표 집필진으로 초빙된 뒤 기자들과 자택에서 식사를 했는데, 이 과정에서 모 일간지 여기자에게 부적절한 언행을 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조선일보>는 "조선일보 기자 등이 이날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최 교수 집으로 찾아갔을 때최 교수는 이미 제자들과 맥주를 마신 상태였다"면서 "최 교수는 집 거실에서 기자들과 인터뷰를 하면서도 맥주와 와인, 보드카 등을 계속 마셨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습니다.

<조선일보>는 이어 "최 교수는 이 과정에서 여기자들이 성적 수치심을 느낄 수 있는 발언과 부적절한 행동을 수차례 했다"고 비난했습니다.

<MBN>도 “술자리가 길어지자 함께 있던 2명의 기자가 먼저 자리에서 일어났고, 이후부터 최 교수는 두 명의 여기자와 술을 마셨다”면서 “이 과정에서 최 교수는 여기자의 볼에 뽀뽀하고 신체를 더듬는 성추행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고 보도했습니다.

한편 최 교수는 "농담을 한 사실은 인정하지만 기자들이 불쾌감을 보이지 않았다"며 "논란을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국사편찬위가 어렵게 국정교과서 대표 필진으로 끌어들인 최 명예교수가 내정 이틀만에 전격사퇴함에 따라, 집필진 선정에 난항이 예상됩니다. 
 
네티즌들은 “창조경제를 기치로 내건 이 정부는 성희롱을 창조하는 정부인가”라며 연이어 불거지고 있는 성희롱 파문을 비판했구요. 또 “초대 받지도 않은 자리에 여기자들이 왜 합석해 같이 술을 마시는지 모르겠다. 항상 그렇듯이 술이 문제인 듯” 이라는 반응도 있었습니다.
 
 

전영신 기자 / ysjeon28@hanmail.net

전영신 기자  ysjeon28@hanmail.net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영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