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인터넷 야단법석
인쇄하기
[인터넷 야단법석]하버드 스탠포드 동시합격..천재수학소녀 논란김양 아버지 "모두 자신의 책임 사죄...아이를 잘 치료하겠다"
전영신 기자 | 승인 2015.06.12 16:10
   
 
하버드와 스탠포드에 동시합격 했다고 알려졌던 천재수학소녀 김정윤 양 논란이 결국은 거짓말로 드러났죠.
 
미국 하버드대와 스탠퍼드대는 "김 양을 위해 스탠퍼드에서 2년, 하버드대에서 2년을 공부할 수 있도록 새로운 커리큘럼을 내놓았다"라고 국내에 전해져서 여론의 관심을 모았는데요.
 
하지만 이 소식이 전해지면서 김 양이 다니던 미국 버지니아주의 토머스제퍼슨 과학고등학교에서는학부모와 학생들을 중심으로 ‘허위사실’이라는 의견이 제기됐고, 결국 하버드와 스탠퍼드 측에서 “합격은 사실 무근이고, 합격통지서는 위조된 것”이라고 확인을 해주면서 전말이 드러나게 됐습니다.
 
오늘 김 양의 아버지 김정욱 씨가 합격이 사실 무근인 점을 인정하고 공식 사과했습니다. 
 
김 양의 아버지는 워싱턴 특파원단에게 보낸 이메일을 통해 "물의를 일으켜 진심으로 죄송하다"면서 “모든 것이 다 자신의 잘못이고 자신의 책임이다. 앞으로 가족 모두 아이를 잘 치료하고 돌보는데 전력하겠다. 머리숙여 사죄한다”고 거듭 전했습니다.
 
또 “그동안 아이가 얼마나 아프고 힘든 상태였는지 제대로 살피지 못한 점을 마음 속 깊이 반성한다”고 말해서 가족들도 이 부분에 대해 모르고 있었음을 시사했습니다.
 
김 양의 아버지는 그러면서 “치유의 길로 나아갈 수 있도록 보도와 영상 촬영을 자제해 줄 것을
간곡히 호소드린다”는 말도 덧붙였습니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얼마나 공부를 잘하고 싶었으면 허위 합격증까지 꾸몄을까요...“ “마음의 병을 잘 치유했으면 좋겠습니다”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전영신 기자 / ysjeon28@hanmail.net

전영신 기자  ysjeon28@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