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인터넷 야단법석
인쇄하기
[인터넷 야단법석]어린이집 바늘학대 "바늘 4개 꽂고 5분동안"..
전영신 기자 | 승인 2015.02.05 19:43
   
YTN 캡쳐
또다시 어린이집 아동 학대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이번에는 바늘 학대입니다.
 
4살 A양의 부모는 지난달 31일 "아이가 어린이집에서 학대를 당했다"며 117센터에 신고를 했습니다.
 
A양은 준비물을 가져오지 않으면 선생님이 바늘로 찔렀다고 말했다고 합니다.
 
A양 뿐 아니라 같은 반 아이들 10여명의 손과 발에서도 바늘로 찍힌 자국이 발견됐습니다.
 
아이들을 살펴본 의사는 아이들마다 다발성으로 10개 이상씩의 흉터가 팔, 다리, 손, 발 등에서 관찰됐다고 진단했습니다.
 
아이들은 무언가를 잘못하면 선생님이 바늘로 찔렀다고 얘기하고 있는데요.
 
한 아이의 표현을 빌리자면, “선생님이 바늘 네 개로 콕 찌르고 딱 5분 동안 기다려서 뺐다“는 충격적인 말을 했다고 합니다.
 
아이들이 지목한 보육교사는 40대 여교사로 경찰은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 조사를 한 상탭니다.

하지만 해당 여교사는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유치원에 설치된 CCTV를 압수해 분석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네티즌들은 “정말 잔인하다”, “해당 교사도 똑같이 당해봐야 한다”, “정말 어린이집에 못 보내겠다”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전영신 기자 / ysjeon28@hanmail.net

전영신 기자  ysjeon28@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