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불교
불교계 "두 번 다시 공권력에 무릎 꿇지 않으리"
정영석 | 승인 2014.03.05 18:44
한국 불교의 최대 치욕 사건인
10.27법난 피해자들에 대한 실태 조사와 함께
법난의 실상을 제대로 알리기 위한
역사교육관 건립이 본격 추진됩니다.

10.27법난 피해자 명예회복 심의위원회는 오늘
조계사 인근 동덕빌딩 사무실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올해 중점 추진과제를 발표했습니다.

법난피해 심의위원회는 먼저
피해에 대한 명확한 실상을 알리기 위해
역사기념관 건립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기념관 건립은 앞서 조계종이 발표한
조계사 성역화 사업에도 포함돼 있는 계획이지만
건립 부지를 확보하는 문제가 남아 있습니다.

이에 대해 심의위원회는
조계종 총무원과 실무팀을 구성하고 정례회의를 갖는 등
역사기념관 건립에 행정적 차질이 없도록
착실히 준비해 나가고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법난 피해자에 대한 심사 기한이
내년 6월까지인 점을 감안해 보다 적극적인
피해자 실태 조사에 나서겠다고 덧붙였습니다.

10.27법난은 지난 1980년 당시 신군부가
불교계 정화를 명분으로 전국의 사찰을 수색하고
불교계 인사 등 수천여명을 강제 연행해
고문과 가혹행위를 저지른 사건입니다.

정영석  youa14 @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영석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