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식사지구 비리’ 폐기물 업체 대표 영장 재청구키로
박명한 | 승인 2010.12.13 10:54
서울중앙지검 특수 2부는
회삿돈 수십억 원을 빼돌린 혐의로 영장이 청구됐다 기각된
폐기물 처리업체 대표 오모 씨에 대해
조만간 영장을 재청구하기로 했습니다.

오 씨는
경기로 고양 식사지구 도시개발 사업에서 발생한
건설 폐기물 처리 비용을 부풀려
회삿돈 50억 여원을 횡령한 혐의로
지난달 말 영장이 청구됐으나 기각됐습니다.

그러나 검찰은 보강 조사를 거쳐
구속 수사가 불가피하다고 보고
영장을 재청구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검찰은 도시개발사업 비리와 관련해
식사지구 전 조합장 최모씨와
모 시행사 대표 이모 씨를 구속기소하고,
덕이지구 조합장 박모 씨를 구속했습니다.

박명한  mhpark@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명한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