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타
[BBS 논평]실물경제붕괴 막아야 한다
이필상 고려대 교수 | 승인 2008.10.21 14:56

 


 


정부가 금융과 부동산 대책을 연이어 발표하며 경제위기 수습에 나섰다. 금융시장 안정을 위해 1000억 달러의 은행 해외 차입을 3년간 보증하고 부동산 시장 안정을 위해 수도권 투기 지역을 대폭 푸는 등 획기적인 조치를 내놓았다. 이는 달러부족현상을 해소해서 미국발 금융위기를 차단함과 동시에 주택담보대출의 부실과 건설회사들의 집단 부도를 막기 위한 것이다

 


금융위기로 인해 우리경제는 이미 심각한 국면으로 치닫고 있다. 년 초부터 우리경제는 국제유가 상승으로 인해 스테그플레이션의 회오리에 휩싸였다. 따라서 경제가 실업, 물가, 부채의 3중고를 겪고 있다. 여기에 미국발 금융위기가 몰아 닥치자 실물경제가 숨이 막히고 있다. 높은 환율로 인해 생산비가 올라 공장들이 문을 닫고 있다. 생활 물가가 올라 서민들이 생계불안을 느끼고 있다. 주가가 폭락하여 평생 모은 재산을 날리는 가구들이 많다. 더 나아가 금리가 치솟아 가계부문과 중소기업부문의 연쇄부도가 가시화하고 있다. 더욱이 수출증가율이 절반으로 떨어져 경제의 버팀목이 사라지고 있다.


 


이런 상태에서 위기의 뇌관이 바로 한국판 서브프라임 사태이다. 현재 주택담보 대출이 307조원에 이른다. 또 은행이 건설회사에 아파트 건설 자금을 제공한 프로젝트 파이낸싱은 79조원이나 된다. 이런 상태에서 금융위기가 고조되어 자금흐름이 막히고 대출금리가 10%대에 달하자 건설회사들이 줄줄이 넘어지고 있다. 현 상황이 지속될 경우 금융부문과 실물부문이 함께 무너지는 복합불황이 나타나 수많은 실업자들을 길거리로 내몰 수 있다. 이런 견지에서 볼 때 이번에 정부는 적절한 대책을 동원한 것으로 볼 수 있다. 그러나 이번 조치는 한시적 처방에 불과하다. 미국발 금융위기는 언제건 다시 터질 수 있는 폭탄이다. 전세계적으로 부동산시장거품이 계속 꺼지고 있는 단계이기 때문이다.


 


무슨 일이 있어도 금

이필상 고려대 교수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필상 고려대 교수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