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미얀마 민주화 희생자 더 많을 듯
조문배 | 승인 2007.09.29 10:06

(런던과 워싱턴에서 AP.로이터, 연합뉴스)

고든 브라운 영국총리는
미얀마 민주화 시위 도중 발생한 인명피해 규모가
당초 보도된 것보다 훨씬 큰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브라운 총리는 오늘 미국의 조지 부시 대통령과
중국의 원자바오 총리와
전화로 미얀마 사태를 논의한 뒤
기자들에게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에 앞서 브라운 총리는 부시 대통령과의 화상전화를 통해
미얀마 군사정권은 민주화 시위대에 대한 폭력진압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브라운 총리는 또
미얀마에 파견된 이브라힘 감바리 유엔 특사가
반정부 지도자 아웅산 수치 여사를
면담할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한편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임명한 감바리 특사는
현재 싱가포르에 머물고 있으며,
곧 미얀마로 갈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조문배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문배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