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8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양창욱의 야단법석(野壇法席)] 나의 딸에게
딸아, 상트는 물의 도시다. 네바 강 하구 삼각지가 잉태한 수많은 자연 섬과 운하 위에 세워진 도시이다. 수백 년 전 도시를 짓기 위한 표트르 대제의 가혹한 폭정으로 습지로 내던져진 노예들의 영혼은 이곳을 근현대까지...
양창욱  |  2014-09-17 18:30
라인
[마포에서] 사월(四月)의 봉축
불기 2558년 부처님오신날 봉축 행사는 어느 해보다 잊혀지지 않는 순간들로 불자들의 기억 속에 남게 됐다. 시작은 연등회의 개막과도 ...
이현용  |  2014-05-14 15:05
라인
[양창욱의 야단법석(野壇法席)] 대한민국 공무원은 불쌍하다
십 수 년 정치부 기자생활 동안 해를 거듭할수록 분명하게 느끼는 사실이 하나 있다. 우리나라 공무원들이 너무 불쌍하다는 것이다. 단군 이래 최악이라는 실업난에 부모세대에서는 상상도 할 수 없는 스펙(Specifica...
양창욱  |  2014-03-13 20:08
라인
[양창욱의 야단법석(野壇法席)] 피겨는 정치다-도둑맞은 금메달
슬픈 예감은 틀린 적이 없다. 우려는 기어이 현실이 됐다. 예고됐던 유럽의 텃세와 러시아의 난폭한 편파 판정은 여왕의 마지막길을 끝내 막아섰다. 무려 20년 동안 동계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지 못했던 유럽은 아주 작정...
양창욱  |  2014-02-21 07:16
라인
[양창욱의 야단법석(野壇法席)] 정치(政治)가 풍류(風流)를 만났을 때
여의도 정가에 돌아다니는 개(犬)도 만 원짜리를 물고 다니던 시절이 있었다. 물론 지나친 과장의 농(弄)이겠지만 그만큼 정치판에 돈이 튀는 세월이 있었다는 것이다. 당정분리는커녕 대통령이 제왕적 총재로 군림하던 시절...
양창욱  |  2014-02-21 00:14
라인
[마포에서] '문화가 있는 날'에 소외된 전통문화
박근혜 정부의 '문화융성' 정책이 오는 29일 첫 시행되는 '문화가 있는 날'을 통해 구체화될 전망이다. '문화가 있는 날'은 정부가 문화융성의 '원년'이라 ...
이현용  |  2014-01-26 19:58
라인
[양창욱의 야단법석(野壇法席)] 공안정국(公安政局)
돌이켜보면 아득한 세월 같아도 채 30년이 안된 시절의 얘기다. 하루 종일 서울 도심에 군화발소리가 진동하고 땀 냄새 밴 청바지를 입은 사내들이 몽둥이를 들고 활개 치던 그 시절, 최동원·선동렬의 강속구와 국산토속에...
양창욱  |  2013-12-12 20:41
라인
[양창욱의 야단법석(野壇法席)] 선행학습이 잘 된 대통령
서울에서 시설과 규모를 갖춘 첫 공연장은 지금의 세종문화회관 자리에 있던 시민회관이었다. 그리고 4천석 규모의 이화여대 강당이 있었다. 특히 1972년 시민회관이 화재로 영영 사라진 뒤에는 이대 강당이 그 역할을 주...
양창욱  |  2013-10-22 10:54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